뉴스
2017년 07월 18일 07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7월 18일 07시 01분 KST

래퍼 정상수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Mnet '쇼미더머니' 출신 래퍼 정상수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YTN은 정상수가 18일 새벽, "음주운전을 하다가 맞은편에서 오던 차량을 고의로 들이받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고 보도했다. 정 씨는 당시 신림역 인근 골목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054%의 상태로 운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면허 정지 수준에 달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 씨는 골목에서 마주 오던 차량 운전자와 "서로 길을 막는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해당 차량을 들이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정상수는 지난 5일 서울 서초동의 한 술집에서 손님과 경찰을 폭행해 불구속 입건됐고, 지난 4월에도 술집에서 난동을 부려 경찰의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