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7월 10일 14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7월 10일 14시 10분 KST

뮤지도 '유세윤 장애인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UV 멤버 뮤지가 유세윤의 장애인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뮤지는 10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SM 콘서트 중 '이태원 프리덤' 안무를 설명하던 중 유세윤의 발언이 "공연을 보러 오셨던 많은 분들의 마음을 안 좋게 만든 것 같다"며, 이는 "사실 유세윤의 즉흥 발언이 아니"라 뮤지가 직접 "제안"을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뮤지는 이어 "다소 장난스럽기는 했지만 멘트 후에 바로 무릎 꿇고 손들고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는 것까지 계획했다며, "이해 못 해주실 수도 있다는 생각까지 어리석게 못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뮤지는 또한, "성인들이 계신 곳에서는 저희 컨셉을 재미로 받아주신 덕분에 뭐라도 즐거움을 드리고 싶었는데, 어린 친구들도 많은 자리에서 너무 생각 없이 무대를 꾸민 것 같아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뮤지의 입장 전문.

유세윤은 지난 8일 열린 SM타운 콘서트서 관객들에게 "팔을 쭉 뻗어달라. 팔을 이렇게 하면 X신 같아 보인다"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유세윤 소속사 코엔스타즈 측은 10일 오전 "'차별어'라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