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13일 16시 35분 KST

최순실은 '이 사람'을 재판에 증인으로 꼭 불러달라고 말했다

최순실씨(61)가 딸인 정유라씨(21)가 출전한 승마대회의 판정시비와 관련해 결백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주승마' 의혹을 처음 제시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직접 따져묻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13일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65) 등에 대한 재판에서 최씨는 증인으로 출석한 유 전 장관에게 "2013년 상주승마대회 당시 승마협회는 파벌 사이에 심한 분란이 있는 등 문제가 있지 않았느냐"고 질문했다.

당시 최씨의 딸 정유라씨(21)가 우승에 실패하고 준우승에 그치자 최씨는 박 전 대통령을 통해 해당 대회 심판을 조사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청와대는 문화체육관광부에 승마협회에 대한 감사를 지시했다.

이에 유 전 장관은 "승마협회에 파벌 문제가 있긴 하다"며 "그런데 (청와대가) 이쪽 파벌만 조사하라고 했는데 (공정함을 위해) 저희가 저쪽(최순실 측) 파벌도 조사해서 문제가 된 것"이라고 답했다.

최씨는 "제가 보기엔 승마협회가 건강하지 않은 것 같다"며 당시 논란에 대해 자신은 정당하다는 취지의 주장을 이어갔다.

그는 "당시 문체부가 실질적으로 감사를 하지 않은 것 같은데 정확히 내용을 파악한 게 맞느냐"고 따졌다. 유 전 장관은 "피고인(최씨)이 원하는 방향으로 수사결과가 나오지 않았다고 해서 그것이 공정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할 수 있느냐"도 반박했다.

이어 최씨는 안 의원의 대정부질문에 대해 언급했다. 안 의원은 2014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상주승마대회를 언급하는 등 '공주승마' 의혹을 제기하면서 최씨와 정유라씨의 문제가 수면 위로 드러난 바 있다.

이에 유 전 장관은 "(안 의원에게) 궁금해하시는 것 같다, 다음에 안 의원을 증인으로 불러서 여쭤보는 건 어떠냐"며 자신에게 물어볼 질문이 아니라는 취지로 답했다. 최씨는 "그게 제 소망"이라며 "안 의원이 이 자리에 나오면 물어볼 게 너무 많으니 꼭 좀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최씨는 자신이 결백하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상주승마대회가 있던) 2013년 4월부터 저와 박 전 대통령이 연결된다는 증거가 어딨느냐"며 "특검이 많은 의혹을 제기하니까 너무 감당하기 힘들다, 저는 삼성의 지원을 원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Photo gallery 정유라, 한국 강제송환 See Gallery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