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13일 12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6월 13일 12시 52분 KST

[속보] 문대통령,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 강행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했다.

문 대통령이 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에 따라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강력 반발할 것으로 보여 '인사청문 정국'을 둘러싼 여야간 대치가 장기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전망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어제(12일)까지 보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지만, 국회에서 논의가 안 되고 기한없이 시간만 지나가고 있다. 안타까운 일"이라고 이렇게 밝혔다.

윤 수석은 "극심한 경제적 고통 속에 국민의 삶은 위협받고 있다. 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말했듯 자유롭고 공정한 경제질서를 기반으로 경제민주주의의 새 기준을 만들어야 할 때다. 금쪽같은 시간을 더 이상 허비할 수 없다는 게 저희의 판단"이라면서 "이에 문 대통령은 김 후보자를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임명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김 후보자는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공정한 경제질서를 통해 사회적 불평등과 양극화를 해결할 수 있는 정책능력을 갖췄음을 입증했다고 본다. 공직자로서의 도덕성 또한 그의 걸어온 길과 사회적 평판이 말해준다. 중·소상공인과 지식인, 경제학자 등 사회각계 인사들이 그의 도덕적이고 청렴한 삶을 증언하고 위원장 선임을 독촉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각종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듯 국민도 김 후보자를 공정거래위원장으로서 적임자로 말하고 있다"면서 "흠결보다 정책적 역량을 높이 평가하는 국민눈높이에서 김 후보자는 이미 검증을 통과했다고 감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새 정부의 조각이 다소 늦어져 국정공백을 제대로 메우지 못하고 있다"며 "이는 저희 뿐만 아니라 국회도 잘 알 것이다. 새 정부의 첫 출발을 더 이상 지체할 수 없어 이렇게 김 후보자를 임명하게 됐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다만 "물론 협치를 위해 야당의 의견을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면서 "정치의 중요한 원칙은 타협이다. 야당을 국정운영 동반자로 대하는 협치는 원칙적으로 계속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