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08일 12시 03분 KST

안민석이 장시호와의 만남을 추진한다

8일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가 구속 기간이 만료돼 석방됐다. '국정농단' 사태의 수사에 결정적 역할을 해 '특검 도우미'로 불리던 장씨는 앞으로도 검찰 수사에 계속 협조할 뜻을 밝혔다.

다른 이들보다 장씨와 각별한 인연(?)을 가진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장씨에게 만남을 요청했다.

안 의원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이 제기된 시점부터 최순실 일가의 핵심 인물로 장시호를 지목해 구속 수사를 주장했다. 이후 지난 해 12월 청문회에서 장씨를 만난 안 의원은 "제가 미우시죠?"라고 물었고, 장씨는 망설임 없이 곧장 "네"라고 답했다. 이에 안 의원은 "개인적으로는 미워하지 말라"고 말했고, 장씨는 "꼭 뵙고 싶었다"고 답한 바 있다.

장씨가 석방된 8일, 안 의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진행을 맡은 양지열 변호사는 안 의원을 향해 "많은 사람들이 장시호씨를 언제 만날 건지 물어봐 달라고 하더라"고 물었다.

이에 김 의원은 "다른 사람은 몰라도 안 의원은 장씨를 한 번 만나봐야 한다"라며 두 사람의 사이가 '썸'이라고 놀렸다. 국정농단 청문회 당시 일부 네티즌들이 안 의원과 장씨의 대화를 보고 '짧은 썸'이라며 농담 섞인 비난을 쏟은 것을 다시 꺼낸 것.

이날 방송에서 안 의원은 자신과 김 의원이 직접 장씨를 만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장씨를 만나서 격려도 해주고, 정유라를 설득하도록 해야 한다"라며 "제가 볼 때 장씨는 아직까지도 진실을 상당히 얘기하고 있는데, 장씨의 역할에 대한 이야기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 안 의원은 "만약 저희를 안 만나고 피하면 본인의 입지가 상당히 좁아지고 국민들에게 실망을 줄 것"이라며 "세 사람이 만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구치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인사를 걸 만큼 남다른 친화력을 가진 장씨라면 안 의원, 김 의원과 만남을 가질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한편 안 의원은 같은 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순실 일가의 부정축재 재산 몰수를 위한 특별법 4차 공청회'에 참석해 "'최순실 일가 재산몰수 특별법' 제정을 위해 여야 국회의원 모임을 결성하자"고 제안했다.

Photo gallery 안민석 페이스북 See Gallery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