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30일 12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30일 13시 59분 KST

강남 아파트값으로 코네티컷주의 한 마을을 살 수 있다

아래는 네이버 부동산에 매물로 등록된 통상적으로 32/33 '평형' 아파트로 이해되는 최고가 아파트 시세다.

2017.05.30 정보

가장 비싼 아파트(21억원)를 미화로 환산하면 약 1백 9십만 달러인데, 그 금액이라면 뉴욕 북쪽에 위치한 코네티컷주의 한 마을을 통째로 살 수 있다.

Estately에 의하면 존슨빌(Johnsonville)은 1802년에 처음 설립된 타운이다.

약 25만 제곱미터 크기의 이 마을은 한때 의류업으로 활발했었다. 지역인들의 편리를 위해 은행, 우체국, 마트, 학교, 교회, 식당, 가정집 등 다양한 시설을 자랑했었는데, 대부분이 아직도 건재해 보인다.

코네티컷 강에 인접해 있어 입지적으로도 유리한, 아름다운 호수까지 끼고 있는 이 마을을 강남 아파트 한 채 값으로 살 수 있는데 그런 용기를 낼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참고로 위 서울 아파트는 전용면적 제곱미터당 약 2,500만원이고 존슨빌은 8,400원이다)?

우선 그 값에 포함된 내용을 검토한 후 결정하자.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Photo gallery 존슨빌 부동산 See Gallery

아차. 한가지 주의사항이 있다. 존슨빌의 설립자인 존슨의 유령이 가끔 출현하다는 소문이 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Photo gallery 테일러 스위프트의 새 아파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