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19일 12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19일 12시 18분 KST

마크 저커버그가 하버드대 합격에 보인 반응은 평범한 학생과 다를 바 없었다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CEO 중 하나인 마크 저커버그도 사실 성공하기 전에는 평범한 학생에 불과했다. 아, 정확히 말하자면 '똑똑하지만' 평범한 소년이었다.

저커버그는 18일 오후(현지시각) 페이스북에 수년 전 부친이 찍은 영상을 공유했다. 영상은 그가 하버드대학교 합격 소식을 접한 순간을 담았다.

그는 합격 이메일을 받자마자 "오예! 나 합격했음!"을 외쳤다. 비록 그의 아빠가 더 흥분하긴 했지만, 저커버그 역시 하버드대 학생이 된 사실에 기뻐했다.

한편, 마크 저커버그는 페이스북 런칭 후 얼마 지나지 않아 학교를 자퇴했다. 회사에 더 집중하기 위해서였다. 그리고 11년이 지난 이번 주말, 그는 하버드대 졸업식서 연설을 하고 명예 학위도 받을 예정이다. 이에 저커버그는 "부모님도 졸업식에 참석하신다. 내가 학위 받기를 오랫동안 기다려오셨다"라며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