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16일 07시 46분 KST

문재인의 '외모패권' 경호원은 고용된 것이 아니었다

다음카페 젠틀재인

해외 매체들이 홀딱 반한 문재인 대통령의 보디가드 최영재 씨.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최 씨는 특전사 장교 출신으로 문대통령의 후보 시절부터 밀착 경호를 맡아왔다. 해외 언론이 집중하기 전, 이미 한국 언론에서도 '외모 패권주의'라며 그에게 주목한 바 있다.

그런 그가 문대통령의 후보 시절, 밀착 경호를 맡은 비화가 밝혀졌다.

15일 위키트리 페이스북·유튜브 라이브 '이언경의 작은 방 큰 토크'에는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출연했다. 이날 기 의원은 최씨에 대한 질문을 받게 됐다.

기 의원은 최씨에 대해 "현직 경찰은 아니다"라며 "누가 고용한 것도 아니고, 스스로 따라다니면서 문 후보를 경호한 것"이라고 전했다. 또 "이런 분들이 다섯 명 있는데, 이들은 스스로 돈을 내 숙소도 잡고 밥도 당신들이 사 드셨다"고 말했다.

이어 기 의원은 "이런 자발성과 열기 때문에 큰 표차로 당선된 것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기 의원은 선거 이전에 문대통령의 손자가 할아버지를 응원하는 모습을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하는 등, 문대통령 유세를 적극 지원해 왔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한편 최씨가 청와대에서도 문대통령의 경호를 맡게 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Photo gallery 문재인 정부 청와대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