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26일 08시 25분 KST

대선후보 토론회 이후 문재인과 홍준표의 '나이'가 도마에 올랐다

26일 오전 11시 30분 기준,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실시간 검색어에는 '문재인 나이', '홍준표 나이'가 사이좋게 올라 있다.

전날인 25일 JTBC에서 진행된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두 사람이 나눈 대화 때문이었다.

이날 토론 2부에서 홍 후보는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 수수 여부를 언급했다. 홍 후보는 문 후보에게 "수사기록을 보면 노 대통령이 박연차 회장에게 직접 전화해 돈을 요구했다고 돼 있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보세요, 제가 조사 때 입회한 변호사다"라고 대꾸한다.

그러자 홍 후보는 "아니 말을 왜 그렇게 버릇없이 하냐, '이보세요'라니"하고 발끈했다. 상황은 사회를 맡은 손석희 앵커가 말리면서 종료됐다.

문 후보는 1953년 1월 생으로 64세, 홍 후보는 1954년 12월 생으로 62세다. 문 후보는 사법연수원 기수도 홍 후보에 비해 2기 앞선다. 문 후보는 사법연수원 12기이며, 홍 후보는 14기이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 유저들은 토론 자체의 내용보다 나이가 화제가 된 게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였다.

Photo gallery 문재인과 홍준표가 토론 중 만든 훈훈한 풍경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