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12일 11시 44분 KST

채널A의 마법 같은 '지역별 지지도' 그래프(사진)

11일 채널A '뉴스TOP10'에서는 대선을 한 달 여 앞두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지역별 지지율을 보도했다.

이날 방송 내용은 이튿날인 1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회자됐다. 문 후보의 안보관이나 '삼디(3D) 프린터'에 이은 '오지(5G)' 발언처럼 패널들이 이야기한 내용 때문은 아니었다. 다름아닌 지역별 지지율 비교 그래프 때문이었다.

서울지역의 경우 안 후보의 지지율이 38.4%, 문 후보의 지지율은 32%다. 그리고 강원·제주 지역의 경우 문 후보가 35.4%, 안 후보가 25.2%다. 서울지역보다 강원·제주 지역에서 숫자가 확연하게 벌어진다.

그럼에도 서울 지역의 그래프 폭이 훨씬 크다.

대전·세종·충청 지역의 경우 폭은 거의 두 배가 넘어 보이지만 강원·제주 지역의 차이보다 조금 더 벌어졌을 뿐이다.

광주·전라 지역과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경우 각각 3.7%포인트, 4.3%포인트가 차이난다. 큰 수치는 아니다. 그럼에도 그래프에서는 광주·전라 지역의 차이가 훨씬 커 보인다. 실제 방송된 내용으로, 해당 방송은 여기를 클릭하면 볼 수 있다.

사실 이는 채널A만의 문제는 아니다.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KBS는 당시 집권여당이던 새누리당에 유리하도록 막대그래프를 조작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JTBC 역시 지난 3월 31일 대선주자 지지율 그래프를 문 후보가 압도적으로 높아 보이게 조작했다는 의혹을 산 바 있다.

일반적인 그래프에서는 어느 정도로 차이가 나타나는지, 늘 엄청난 그래프를 만들어내는 박문성 해설위원의 UEFA 랭킹 그래프를 보고 비교해보자. 아무 의미 없이, 순위를 쓸데없이 막대 그래프로 나열했지만 적어도 솔직하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 칼럼으로 이동합니다.

Photo gallery 안철수 방문한 문재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