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4월 12일 05시 28분 KST

문채원 측이 '남자친구' 주장 네티즌을 고소했다 (공식입장)

배우 문채원이 본격적인 법적 대응에 나섰다.

문채원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12일 "문채원 배우 관련 악성 네티즌에 대한 법적 대응 진행 상황을 전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지난 주 문채원 배우의 남자친구라며 허무맹랑한 이야기를 주장하는 한 네티즌의 도 넘은 허위 글에 경고 공지했다"며 "하지만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글을 게재하며 소속 배우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있음을 확인했고 이에 강남경찰서에 지난 11일 오후 고소장을 제출했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채원 배우를 아끼고 사랑해 주시는 팬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 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면서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마무리지었다.

앞서 나무엑터스는 지난 5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에 "금일, 배우 문채원의 남자친구라고 주장하며, 온라인상에 성적 모욕감을 주는 글을 지속적으로 게재하는 한 네티즌에 대하여 더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공지하며 해당 네티즌에게 경고한다"고 경고문을 띄운 바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