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3월 27일 12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3월 27일 12시 37분 KST

한국, 미국, 영국, 중국, 유럽 중 배우자 잃은 슬픔을 가장 크게 느끼는 나라는?

Kei Uesugi via Getty Images

한국 사람들이 다른 나라보다 배우자를 잃고 난 뒤의 우울감을 더 심하게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보다 남성이 더 심했다.

27일 아푸르바 자다브 미국 미시건대 인구연구센터 교수팀이 미국노인학회가 발행하는 '노인학 저널' 3월호에 실은 연구를 보면, 2002∼2013년 한국과 미국, 영국, 유럽연합, 중국 등에서 55살 이상 2만6835명을 대상으로 배우자 사별 뒤의 우울 정도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사람들이 다른 나라에 견줘 우울감 상승폭은 최대 2.6배 높고 그 기간도 오래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분석 기간에 배우자가 사망한 사람을 대상으로 부부 생활을 함께할 때와 사별 뒤의 우울 점수를 비교했다. 그 결과 우리나라는 배우자 사별 전 우울 점수가 3.49점에서 사별 뒤에는 5.07점으로 1.58점 높아졌다.

이에 견줘 미국은 1.25점에서 1.86점으로 0.61점 높아졌으며, 영국 0.54점(1.57점→2.11점), 유럽연합 0.85점(2.75점→3.6점) 등이었다. 중국은 이와는 반대로 배우자 사별 전 4.24점이었던 우울 점수가 사별 뒤 3.75점으로 0.49점이 낮아졌다.

우리나라는 배우자 사별 전 평상시에도 우울감이 높았지만, 사별 뒤에 우울감 상승폭이 미국의 2.6배, 영국의 2.9배, 유럽연합의 1.9배에 달했다.

배우자 사별에 따른 우울감은 모든 나라에서 여성보다 남성에게서 오래 지속됐다. 우리나라 사람들만 보면 여성은 사별 뒤 신체적 정서적 우울이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다가 1년 안에 점차 안정세를 되찾아갔지만, 남성은 2년 뒤에 우울감이 최고치를 보인 이후에도 우울감이 가라앉지 않는 특징을 보였다.

Photo gallery 노인 손의 아름다움 See Gallery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