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31일 04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31일 05시 14분 KST

오바마가 트럼프의 '반 난민'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Kevin Lamarque / Reuters
U.S. President Barack Obama holds his final news conference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U.S., January 18, 2017. REUTERS/Kevin Lamarque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측이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을 비난하고 항의시위를 지지하는 성명을 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케빈 루이스 대변인은 성명에서 "후임자를 존중하는 역대 대통령들의 전통과 미국의 핵심 가치라고 생각하는 구체적 이슈들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을 반대해야 한다는 생각 사이에 균형을 잡아온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미국 전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항의시위) 참여의 수준에 의해 고무됐다"고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퇴임 후 성명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성명은 "시민들이 모여 조직을 이루고 목소리를 내는 헌법적 권리를 행사한 것은 미국의 가치가 위태로워졌음을 보여준다"며 "오바마 전 대통령의 외교정책 결정과 비춰볼 때, 그는 신념과 종교를 이유로 개인을 차별한다는 개념에 근본적으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27일 서명한 이라크 등 7개 국가 국민의 미국 비자 발급과 입국을 최소 90일간 금지하고, 난민 입국 프로그램을 120일 동안 중단하도록 한 '반(反) 이민' 행정명령으로 국제 사회에는 큰 파문이 일고 있다.

미 전역에서 반대 집회가 불붙듯 빠른 속도로 번졌고 야당인 민주당은 물론 트럼프 대통령이 속한 공화당 의원들까지도 반대에 가세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