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5일 09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5일 09시 58분 KST

유튜버 대도서관이 과거의 '젠더 감수성 부족'을 사과했다

아프리카TV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인기 BJ 대도서관윰댕 부부. 두 사람은 지난 10월 아프리카TV의 방송 서비스 정지 처분이 부당하다고 여겨 유튜브로 자리를 옮겼고, 대도서관은 147만 명의 구독자를 기록하며 여전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2일 인스티즈의 유저 우창훈은 "내가 시선강간을 당한 이유가 가슴을 흔들어서, 옷을 그렇게 입어서 라고 말하는 남편"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공개했다. 이 게시물은 이 부부가 과거 진행했던 방송 내용을 포함하고 있었다.

당시 방송에서 윰댕은 과거 100일 휴가를 나온 군인 친구와 있었던 일을 얘기했다.

Photo gallery 대도서관 여혐발언 See Gallery

이 방송은 지난 2015년 8월에 나온 것이다. 그러나 올 초 다시 논란이 된 것.

소셜 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이에 대도서관은 4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게시했다.

아래는 대도서관이 링크로 공개한 당시 방송 영상이다. 논란이 된 내용은 22분부터 시작된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h/t 인스티즈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