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30일 04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30일 04시 30분 KST

새누리당 비박계가 입장을 정했다. '내년 4월 사퇴 입장 밝히라. 개헌은 안 된다. 탄핵 가결은 문제 없다.'

Kim Hong-Ji / Reuters
People watch a television broadcast of a news report on President Park Geun-hye releasing a statement to the public in Seoul, South Korea, November 29, 2016. REUTERS/Kim Hong-Ji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이 주축을 이룬 비상시국위원회는 30일 박근혜 대통령이 스스로 사퇴 시한을 내년 4월말로 제시하도록 촉구하며, 임기단축을 위한 개헌은 명분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박 대통령 탄핵 추진을 강행할 경우 탄핵안 가결이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비상시국위 대변인인 황영철 의원은 이날 오전 비상시국위 대표자-실무자 연석회의 브리핑에서 "탄핵 가결선에 무슨 큰 어려움이 있을 것처럼 얘기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며 "저희가 파악한 바로는 탄핵 의결정족수는 분명히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탄핵 의결정족수는 재적의원(300명) 3분의 2 이상이다. 야당·무소속 172명이 찬성한다고 가정할 경우 새누리당 비주류를 중심으로 28명 이상의 찬성표가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오른쪽부터), 김성태(가운데), 정병국 의원이 3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시국위 대표자·실무자 연석회의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황 의원은 "어제 대통령 담화 발표 이후 비상시국위의 입장이 흔들리는 거 아니냐고 하는데, 오늘 회의를 통해 내린 결론은 우리 입장은 더욱더 확고해졌다는 것"이라며 "국민만 바라보고 가야 한다는 입장을 확실히 했다"고 강조했다.

비상시국위는 또 박 대통령이 전날 담화에서 '임기 단축을 위한 개헌'을 시사한 데 대해 "대통령의 임기 단축만을 위한 개헌은 명분이 없다"고 지적하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대통령을 진정성을 확인시켜주기 위해서라도 대통령 스스로 자진사퇴 시한을 명확히 밝혀주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의 적절한 자진사퇴 시한으로 내년 4월 말을 제시했다. 이는 지난 27일 전직 국회의장·원로급 인사들이 제시한 사퇴 시한과 같다.

비상시국위는 박 대통령 탄핵안 처리의 '마지노선'이 다음 달 9일 열리는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라고 거듭 밝히면서 "8일 밤까지가 (박 대통령 거취에 대한) 여야의 협상 시한이고, 불발되면 9일에 탄핵 절차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Photo gallery 박근혜 3차 대국민담화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