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26일 13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26일 13시 24분 KST

청와대 앞 행진에 '세월호 고래'가 나타났다

The Huffington Post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5차 촛불집회 본 행사에 앞서 진행된 청와대 앞 행진에 '세월호 고래'가 등장했다. 파란색 고래 등 위에는 노란색 종이배 한 척, 그리고 희생된 학생들을 형상화 한 조형물이 태워졌다.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들은 이날 오후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사무실이 있던 서울 중구의 한 빌딩 앞에 모였다.

유가족들은 청와대 '세월호 7시간' 의혹을 언급하며 분통을 터뜨렸다.

단원고 2학년4반 고 임경빈 학생의 어머니 전인숙씨는 울음을 겨우 참아내며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의혹’을 조목조목 짚었다. 그는 “아이들이 죽음의 문턱에서 허우적거릴 때 성형수술 의혹 등 박 대통령 자신의 사생활 때문에 제대로 된 구조를 못했다는 사실이 가장 분하다”고 소리쳤다. (한국일보 11월26일)

세월호 유가족 전인숙(경빈엄마) 씨는 "참사 당일 7시간 동안 대통령에게 한 차례도 대면보고를 못 한 게 말이 되느냐"면서 "그 시간 동안 대통령이 구조지휘를 하지 않고 뭘 했을지 여러 정황이 나오고 있는데 그런 소식을 들을 때마다 유가족들은 가슴이 무너져 내린다"고 말했다.

전씨는 "선정적인 것을 보고 싶어서 7시간에 주목하는 것이 아니다"면서 "그 긴급한 상황에서 대통령이 뭘 했는지 알고 싶은 것이다. 청와대를 압수수색하고, 박근혜 대통령을 강제소환하고, 7시간에 대해 알고 있으면서도 모른 척하고 있는 김기춘을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내일신문 11월26일)

자체 집회를 마친 유가족과 시민들은 약 4km를 행진해 4시40분 경, '청와대 포위 행진'이 진행 중이던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 모였다. 그곳에 모여있던 시민들은 길을 터주며 이들을 응원했다.

Photo gallery 11월26일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