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14일 05시 13분 KST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 정상화를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14일 박근혜 대통령이 정국 상황에 대해 추가 담화를 할 가능성에 대해 "모든 사안에 대해서, 할 수 있는 모든 방안들에 대해서 다 고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에 이어 박 대통령 관련 추가 의혹과 박 대통령의 거취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은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어제 국정 정상화를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말씀드렸는데 앞으로 나올 사항들에 대해서는 미리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가 헌법 71조에 따라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를 검토하고 있다는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해서는 "추측성 기사 같다"면서 검토사항이 아니냐는 물음에 "하나하나에 대해 다 말할 수는 없다"고 답했다.

사진은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어 집권 여당인 새누리당 내에서도 대통령 탄핵 주장에 나온 데 대해 "국회에서 나온 이야기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또 '정윤회 문건'에 최순실 씨 관련 기록이 있었는데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이를 묵살했다는 세계일보 보도에 대해서는 "검찰에서 다 결론이 난 사안들"이라고만 말했다.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구체적으로 밝히라는 요구에는 "유선 6번, 서면 9번 보고를 받았다는 것 아닌가. 그 외에 고용복지수석이 전화를 했고 세월호 관련이 아닌 일반적 사항에 대한 보고도 많이 있지 않았나"라며 "집무를 계속 보고 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당시 박 대통령이 집무실에 있었는지, 아니면 관저에 있었는지에 대한 물음에 정 대변인은 "관저에도, 본관에도 집무실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박 대통령의 '통일대박' 발언이 최순실 씨의 아이디어였다는 전날 SBS 보도에 대해 "이는 명백한 오보"라면서 "통일대박이라는 용어는 2013년 6월20일 제16기 민주평통 간부위원 간담회에서 처음 나온 말"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당시 한 참석자가 "신창민 교수가 '통일은 대박이다'는 제목으로 책을 냈다"고 말하자, 박 대통령이 "아, 통일은 대박이다…"고 답했다는 게 정 대변인의 설명이다.

박 대통령은 5개월 뒤인 2013년 11월26일 민주평통 상임위원과의 대화에서도 "통일에 대해서 이야기를 들은 것 중에 그 말이 굉장히 머리에 와 닿는데, '통일은 대박이다'는 그런 얘기 들어보셨죠"라고 언급했다고 정 대변인은 전했다.

정 대변인은 "따라서 '통일은 대박이다'라는 용어는 중앙대 경영학부 명예교수이자 당시 민주평통 자문위원인 신창민 교수의 책에서 나온 것"이라면서 "최순실과는 전혀 연관성이 없다. 바로잡아달라"라고 요청했다.

Photo gallery 11.12 사상 최대의 촛불 집회가 열렸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