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13일 06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13일 06시 21분 KST

'박근혜 퇴진 촉구 촛불집회' 다음날,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남긴 글은 꽤 의미심장하다

연합뉴스

100만여명이 모인 '박근혜 퇴진 촉구 촛불집회' 다음날,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정 원내대표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제 밤 광화문 광장에서 국민들의 거대한 함성이 터져 나왔다"며 "한없이 부끄러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이라는 비행기의 두 엔진 가운데 하나가 꺼졌다"며 "대통령에 대한 도덕적 신뢰가 무너져 행정부 마비가 예상된다"고 적었다. '꺼진 엔진'은 박근혜 정부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 원내대표는 "하나 남은 엔진이 국회"라며 "내각제라면 국회가 해산 되어야 할 엄중한 사태"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여당 원내대표로서 국정위기 타개에 앞장서겠다"며 다음과 같이 밝혔다.

내일부터 국회와 야당의 지도부를 모두 만나겠습니다. 여야가 함께 권력 이양기를 관리할 것인지, 헌정중단-헌정파괴를 감수할 것인지 논의하겠습니다. 특검과 국정조사로 최순실 권력농단의 전모를 파헤치고 교훈을 삼을 것인지 논의하겠습니다.

맥락 상 헌정중단-헌정파괴는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다음 문장을 보면 그 의미가 조금 더 분명해진다.

하나 더. 고장난 비행기의 엔진을 그대로 둔채 조종사만 바꿔 비행기를 그냥 띄울지도 논의하겠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촛불집회 전까지만 해도 '탄핵정국으로 몰아가려는 거냐'며 야당을 비판해왔다. 국정 정상화를 위한 책임총리 추천과 거국내각 구성을 위해 야당이 대화에 응해야 한다는 것.

물론 정 원내대표의 이 글이 근본적인 입장 변화를 뜻하는 것인지는 조금 더 지켜 볼 필요가 있다. 야당을 대화에 끌어들이기 위한 전략일 가능성도 있다.

다만 새누리당 지도부가 그동안 '탄핵 등 헌정중단 사태는 안 된다'고 강조해왔던 것을 감안하면 꽤 의미심장한 변화인 건 분명해보인다.

다음은 정 원내대표의 글 전문.

어제 밤 광화문 광장에서 국민들의 거대한 함성이 터져 나왔습니다. 배신감 분노 수치심 위기감이 그 함성에 응어리 졌습니다. 한없이 부끄러웠습니다. 이런 사태를 막을 방법은 진작에 없었나 안타까웠습니다.

국민들의 성난 함성에 담긴 요구를 받아안아 해결해야할 책임은 이제 오롯이 국회로 넘어 왔습니다.

대한민국이라는 비행기의 두 엔진 가운데 하나가 꺼졌습니다. 대통령에 대한 도덕적 신뢰가 무너져 행정부 마비가 예상됩니다.

하나 남은 엔진이 국회입니다. 국회가 위기정국 수습의 중심이 되어야 합니다.

내각제라면 국회가 해산 되어야 할 엄중한 사태입니다. 여당 원내대표로서 국정위기 타개에 앞장 서겠습니다.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제 모든 것을 걸겠습니다.

내일부터 국회와 야당의 지도부를 모두 만나겠습니다. 여야가 함께 권력 이양기를 관리할 것인지, 헌정중단-헌정파괴를 감수할 것인지 논의하겠습니다. 특검과 국정조사로 최순실 권력농단의 전모를 파헤치고 교훈을 삼을 것인지 논의하겠습니다.

하나 더. 고장난 비행기의 엔진을 그대로 둔채 조종사만 바꿔 비행기를 그냥 띄울지도 논의하겠습니다.

여야가 이 사태의 엄중함을 직시한다면 국익을 도모할 답에 도달할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께 머리숙여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나라를 위해 기도해 주십시오..

Photo gallery 11.12 사상 최대의 촛불 집회가 열렸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