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14일 05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14일 17시 02분 KST

미셸 오바마는 떨리는 목소리로 "트럼프의 발언은 '탈의실 농담거리'가 아니다"라고 말한다

ASSOCIATED PRESS
First lady Michelle Obama speaks during a campaign rally for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Hillary Clinton Thursday, Oct. 13, 2016, in Manchester, N.H. (AP Photo/Jim Cole)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미셸 여사가 13일(현지시간) 각종 여성 비하 및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미셸 여사는 이날 뉴햄프셔 주(州) 맨체스터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에 대한 지원유세 도중 최근 폭로된 트럼프의 11년 전 '음담패설 녹음파일'과 더불어 일련의 과거 성추행 논란을 비판하면서 "이런 것들은 내가 전혀 예측도 할 수 없는 방식으로 내 '뼛속까지 충격'(shaken me to my core)을 줬다"고 말했다.

미셸 여사는 특히 떨리는 목소리로 "트럼프의 언행은 정상도 아니고 일반적인 정치도 아니다"면서 "수치스럽고 용납할 수 없는 것들"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이것은 단순한 외설적 대화도 아니고 (트럼프가 주장하는) 탈의실의 농담거리도 아니다"면서 "이는 힘 있는 한 개인이 우리 아이들이 TV를 켰을 때 혹시나 듣게 될까 봐 걱정하는 그런 음란한 언어로 자신의 성적 약탈자 행동을 거리낌 없이 대놓고 말하는 것이고, 또 여성에게 (강제로) 키스하고 더듬는 것을 자랑하는 그런 것"이라고 일갈했다.

미셸 여사는 "여러분이 어느 당에 속해 있는가는 중요한 게 아니다"며 트럼프의 언행은 국가의 미래인 아이들에게 나쁜 선례가 되는 만큼 민주, 공화당원 할 것 없이 강력히 비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런 것을 참을 수도, 우리의 아이들에게 더 노출할 수도 없다. 우리 모두 박차고 일어나 '이제 더 이상은 안 된다. 당장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역설했다.

미셸 여사는 또 "트럼프의 발언은 너무 충격적이고 모욕적이라 그 어떤 것도 오늘이 자리에서 반복해 옮기는 것조차 할 수 없다"면서 "그동안 내가 '모든 여성은 품위 있게 대우받고 존중받아야 한다'고 말해왔는데 지난 며칠 간의 일들은 종종 그렇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힐러리 클린턴과 오바마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