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26일 18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9월 26일 19시 01분 KST

더민주-국민의당이 백남기 농민 사태와 관련한 특검을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이 26일 고(故) 백남기 농민 사태에 대한 특별검사 도입을 주장하고 나섰다.

야권 잠룡그룹의 선두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백씨의 장례식장에 방문, 유족을 만나 "고인을 편안하게 보내드리는 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며 "특검을 통해서 진실을 밝히는 노력을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함께 조문한 같은 당 김현미 의원에게 "유족들이 우리 당에 특검을 해달라고 강하게 요청하고 계시다"면서 당 차원의 논의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

더민주 지도부도 특검 추진 의사를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백씨의 빈소를 찾은 뒤 기자들과 만나 유족의 특검 요청에 대한 입장을 묻자 "그것도 검토를 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긍정적인 방향으로의 검토라고 보면 되는가"라는 질문에 "네" 라고 답변, 특검 추진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

아울러 추 대표는 '백남기 농민사건은 명백한 경찰력 남용과 인권침해이다'라는 제목의 영문성명도 외신에 배포했다. 추 대표는 성명에서 "정부가 백씨에게 단 한번의 사과도 하지 않은 것은 국가가 품격을 잃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백남기 사건'의 진실을 반드시 밝혀 내기 위해서 철저한 조사를 지속적으로 촉구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관석 수석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가 공권력에 의한 사망 사건임에도 1년이 되도록 국가가 사과도 하지 않은 만큼 국제사회에 정중하게 알린 것"이라고 성명 배포 취지를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 지도부도 '특검 추진론'에 무게를 뒀다.

더민주에 앞서 빈소를 찾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조문 뒤 기자들과 만나 "대책위 측에서 요구하고 있는 특검 문제에 대해서 야 3당 원내대표들과 협의해 좋은 방향으로 결정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가해자들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지도록 이번 국정감사는 물론 국회에서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함께 조문한 안철수 전 대표도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 할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을 앗아갔다"면서 "반드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해야한다. 국민의당이 국회에서 저희가 할 수 있는 바를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백씨가 사망한 25일 '백남기대책위'도 기자회견에서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 등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