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26일 16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9월 26일 16시 03분 KST

한선화와 전효성이 각각 한선화의 시크릿 탈퇴에 관해 글을 남겼다

Kim Hong-Ji / Reuters
South Korean girl group Secret pose for photographers before the Gaon chart K-Pop award event in Seoul Feburuary 22, 2012. REUTERS/Kim Hong-Ji (SOUTH KOREA - Tags: ENTERTAINMENT)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종료된 시크릿의 한선화가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팀을 떠나는 인사를 남겼다.

그는 "7년이란 시간 동안 시크릿의 멤버로서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큰 사랑과 관심을 받으며 여러분과 함께 울고 웃을 수 있어 많이 행복하고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날들을 돌아보면, 아무것도 모를 때 혼자서는 할 수 없었던 대단한 일들을 함께 해내며 생각지도 못할 만큼의 사랑과 관심을 받았던 것 같다"고 떠올렸다. 또 "새로운 시작을 앞두고 부족함과 미숙함도 많이 보이겠지만 언제 어디서든 여러분들 응원에 보답하며 묵묵히 열심히 하는 한 사람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뒤이어 시크릿의 리더인 전효성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팀을 탈퇴하고 새 출발을 하는 한선화를 응원했다.

전효성은 "7년 동안 시크릿의 멤버로 함께 해 준 한선화 양이 연기자의 길을 걷고자 시크릿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며 "이제 가수로서 함께 할 수는 없지만, 그동안 동고동락해준 선화 양의 앞으로 활동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크릿의 앞으로의 활동도 많은 사랑과 응원 부탁드리겠다"고 마무리했다.

PRESENTED BY EDUW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