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08일 10시 47분 KST

다시는 걷지 못한다는 판정을 받았던 신부가 결혼식에서 일어나 춤을 췄다(화보)

2008년, 조지아주 매리에타에 사는 재키 곤처는 친구 집에 놀러갔다가 수영장에서 다이빙 사고가 났다. 그 결과로 목 이하의 척수 마비를 앓게 됐다.

Photo gallery 척수마비를 디디고 다시 춤춘 신부 See Gallery
Photo gallery 절묘한 결혼 사진 포토 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