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8월 20일 08시 10분 KST

이 프랑스 경보선수는 경기 도중 X을 쌌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Damir Sagolj / Reuters
2016 Rio Olympics - Athletics - Final - Men's 50km Race Walk - Pontal - Rio de Janeiro, Brazil - 19/08/2016. Yohann Diniz (FRA) of France competes. REUTERS/Damir Sagolj FOR EDITORIAL USE ONLY. NOT FOR SALE FOR MARKETING OR ADVERTISING CAMPAIGNS.

프랑스 경보 선수가 배탈이 나 경기 도중 변이 다리로 흘러내리는 낭패를 당한 뒤에도 레이스를 완주했다.

안타깝고도 감동적인 이 사연의 주인공은 50㎞ 경보 세계기록(3시간32분33초) 보유자인 요한 디니즈(38)다.

디니즈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폰타우 비치코스에서 열린 경보 50㎞ 결승에 출전했다.

그는 세계기록 보유자답게 10㎞ 지점까지 선두를 기록 중이었다.

그러던 디니즈의 다리 뒷부분으로 갑자기 묽은 변이 흘러내렸다. 선두로 걷던 디니즈한테 벌어진 이 장면은 중계 화면에 그대로 잡혔다.

그는 잠시 멈출 수밖에 없었다. 뒤에서 따라오던 선수들이 그를 앞질렀다.

한 시간 쯤 지났을 때 디니즈는 얼마 뒤 아스팔트 바닥에 드러눕고 말았다. 아무런 움직임 없이 누워 있던 그는, 그러나 불과 몇 초 뒤 다시 일어나 경기를 이어나갔다.

디니즈는 이런 눈물 나는 경기를 펼친 끝에 8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는 세계기록을 세울 만큼 기량이 우수하지만, 유독 올림픽에서는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는 다리와 배 통증 때문에 기권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경기 도중 지정 구역 이외의 장소에서 물을 마셨다가 실격됐다.

이번 올림픽에서도 불운이 이어졌지만, 그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 어쩌면 그게 가장 중요한 것인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