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6년 07월 01일 14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7월 02일 14시 12분 KST

닮는다는 것

'행복시' 다섯 번째 이야기

[닮는다는 것]

나이를 어느정도 먹으면

간간이 이런 얘길 한다

직장을 그만두면 뭘 해야 할까?

노후엔 뭐 하며 먹고 살지?

일단은 끝까지 버텨야지...

건물이 있어 세 받으며 살면 좋겠다...

전원주택 짓고 여유롭게 살고 싶다...

그렇게 지친 직장생활에 대한

탈출구를 찾는 한마디 한마디...

그런 생각 속에 잊지말아야 할 것은

내가 꿈꾸던 미래란 것 이전에

둘이 함께 좋아하는 게 뭔지를

찾아야 하는 것이

부부가 아닐까?

그렇게 닮아 왔고

그렇게 닮아 갈테니...

쪽잠자며 그리는 직장인 아빠의 감동육아에세이 '그림에다'

www.facebook.com/Grime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