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22일 06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6월 22일 06시 17분 KST

정상체중인데 '뚱뚱하다'고 잘못 생각하고 있는 한국 여성 비율

gettyimagesbank

정상적인 체중인 한국 여성 10명 중 4명은 자신이 '비만'이라는 잘못된 인식을 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이용제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시행된 '제4기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여성 717명의 주관적 체형인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아이를 낳은 경험이 없는 사람 중 정상적인 체중(체질량 지수 18.5~22.9)을 가진 여성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조사 대상자 중 41.4%(295명)가 정상 체중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뚱뚱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으며, 그중 67.7%(200명)는 건강관리가 아닌 균형 잡힌 외모를 갖고 위해 체중 조절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용제 교수는 "잘못된 체형인식을 가진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과 비교했을 때 금식 또는 폭식하거나, 무리하게 다이어트 약을 먹는 등 과격한 체중 조절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잘못된 체형인식은 신체뿐만 아니라 정신건강에도 나쁜 영향을 미쳤다.

연구진에 따르면 본인이 뚱뚱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여성들은 그렇지 않은 여성들에 비해 우울한 감정을 느끼는 위험도가 약 1.82배 높았고, 평소 정신적 스트레스를 느끼는 위험도 역시 약 1.65배 더 높게 나타났다.

이용제 교수는 "날씬한 몸매를 띄워주는 미디어의 영향으로 마른 체형에 대한 선호 현상이 우려할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실제 외국 유명 모델 중 일부가 거식증으로 사망하는 일들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잘못된 체형인식에 대한 위험성을 본인 스스로 자각하고 경각심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인간 생물학 연보(Annals of Human Bi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Photo gallery 할리우드의 머리없는 여성들 See Gallery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