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6년 06월 22일 12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6월 23일 14시 12분 KST

사랑의 피드백

'행복시' 네 번째 이야기

[사랑의 피드백]

머리로는 '아이와 함께 하는 순간이 행복'이라고 해도

뭉친 어깨와 굳은 목근육은 늘 그 생각에 이의를 제기한다

하지만 우물우물 말이 시작되기 무섭게

"엄마! 사랑해요~!"라며

아이가 사랑받는 기쁨을 표현할 때

그 순간이 엄마에겐 곧

어제까지의 보상이자

앞으로의 에너지의 밑천이 된다

긴 고단함 뒤에 잠시의 피드백

어쩌면 아이를 키운다는 건

그런게 아닐까?

쪽잠자며 그리는 직장인 아빠의 감동육아에세이 '그림에다'

www.facebook.com/Grime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