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08일 11시 19분 KST

아이폰의 '시리'와 대화하는 앵무새 (영상)

앵무새는 굉장히 똑독한 새다. 인간의 말을 따라할 수 있다는 점에서 명백히 드러난다.

여기, 그 어떤 앵무새보다도 영리한 앵무새가 등장했다. 아이폰으로 시리를 사용할 수 있는 앵무새다.

이 앵무새는 앵무새의 일종인 '사랑앵무새' 종으로 이름은 키위다. 키위는 자기 자신을 소개할 때도 "헤이, 시리!"라고 말한다. 키위의 주인인 유투브 유저 'Zakooldude'는 "키위는 2살인데, 저를 부를 때도 '헤이 시리'라고 불러요. 저는 한 번도 의도적으로 이걸 가르친 적은 없지만... 그렇지만 제가 자주 그렇게 말하니까, 듣고 따라하는 것 같아요"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는 '헤이, 시리!' 다음에 할 말을 가르쳐 볼 거에요. 키위가 시리에게 어떤 지시를 내릴 수 있도록 말이에요"라고 덧붙였다.

안타깝게도 키위는 시리가 '지시를 내려달라'고 말한 그 순간부터는 말을 하지 못한다. 그렇지만 언젠가는, 시리와의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할 것이다!

허핑턴포스트UK의 Parakeet Can Use Siri On An Apple iPhon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Photo gallery 먹이를 기다리는 새끼 제비들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