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04일 19시 51분 KST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 최초로 '미수교국' 쿠바에 간다

Enrique de la Osa / Reuters
A mural with an image of Revolutionary fighter Ernesto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한국 외교장관으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쿠바를 방문한다.

외교부는 4일 윤 장관이 박근혜 대통령의 아프리카 3개국 및 프랑스 순방 수행을 마치고 곧바로 현지시간으로 4~5일 쿠바 아바나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이 미수교국 가운데 하나인 쿠바와의 관계정상화, 궁극적으로 국교수립을 위한 전기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윤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4일 오후, 한국 시간으로 5일 새벽에 쿠바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 장관은 쿠바 아바나에서 열리는 제7차 카리브국가연합(ACS) 정상회의 세션에 한국 측 수석대표로 참석하고, 알폰소 다비드 무네라 ACS 사무총장, 동아시아와 중남미 양 지역의 협의체인 동아시아·라틴아메리카협력포럼(FEALAC)의 전·현직 의장국인 코스타리카와 과테말라 외교장관과의 회담 등을 소화할 예정이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

윤 장관의 쿠바 방문에 앞서 조태열 외교부 제2차관이 역시 ACS 참석을 위해 현지시간 3~4일 장관대리 자격으로 쿠바를 방문 중이다.

ACS의 알폰소 다비드 무네라(콜롬비아) 사무총장은 앞서 윤 장관의 참석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내왔으며, 윤 장관은 박 대통령 해외순방 수행 일정을 감안해 조 차관을 먼저 쿠바로 보냈다.

ACS는 1995년 출범한 카리브 연안 국가들의 연합체로 쿠바를 비롯해 25개국이 정회원으로 가입해 있으며, 한국은 1998년부터 옵서버 자격으로 참여하고 있다.

윤 장관의 첫 쿠바 방문인 데다 외교부 차관과 장관이 같은 나라, 같은 행사에 '바통 터치' 형식으로 잇따라 참석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ACS 사무총장이 윤 장관에 초청 서한을 보내면서 올해 의장국인 쿠바 측과도 사전 협의를 거친 것으로 알려져 한국 정부의 관계정상화 노력과 관련해 쿠바 측의 우호적 메시지가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ACS 참석과 별도로 조 차관과 윤 장관이 현지 체류기간 쿠바 측 고위급 인사와의 접촉 여부 및 이를 통해 관계개선 의지를 전달하는 가능성이 주목된다.

외교부는 "다자회의의 성격을 감안할때 윤 장관은 이번 ACS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각국 정상 및 외교장관들과 자연스럽게 접촉할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쿠바는 1949년 대한민국을 승인했지만 1959년 쿠바의 사회주의 혁명 이후 양국 간 교류는 단절됐으며, 이에 따라 한국과 공식 수교관계를 맺은 적이 없다.

윤 장관은 지난해 2월 국회에서 쿠바와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이미 밝힌 바 있으며, 정부는 최근 문화·개발협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쿠바와 접촉 면을 넓혀 왔다.

미국과 쿠바가 지난해 54년여 만에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국교를 정상화한 '훈풍'을 타고 한국 정부 역시 관계정상화에 더욱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 적기라는 지적이 나온다.

그러나 쿠바와 북한이 피델 카스트로와 김일성의 끈끈한 유대를 바탕으로 이른바 '형제국가' 관계를 유지해왔다는 점에서 '북한 변수'가 최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피델 카스트로 전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이 혁명정권을 수립한 직후인 1960년 8월 쿠바와 수교했다.

Photo gallery 오바마, 쿠바 방문 See Gallery
Photo gallery 미국 - 쿠바 : 사람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