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01일 07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6월 01일 07시 19분 KST

비욘세 엄마도 스트레스받으면 비욘세 노래를 듣는다(동영상)

힘든 하루를 보낸 후에 비욘세의 '런 더 월드'(Run the World)나 '러브 온 탑'(Love on Top)을 듣고 나면 쌓여있던 스트레스가 풀리는 느낌이 들곤 한다. 비욘세 노래로 스트레스를 푸는 예상치 못한 한 사람이 있다는데, 바로 비욘세의 엄마 티나 노울스다.

티나 노울스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어제 힘든 하루를 보냈어요. 걸림돌이 곳곳에 있었죠. 그만두자고 생각했을 때 이 노래를 크게 불렀어요. 이 노래는 제 응원가에요. 계속하세요! 그만두지 말고요! 왜냐면 승자는 절대 자기 자신을 포기하지 않으니까요."라며 비욘세의 '프리덤'(Freedom)을 부르는 영상을 올렸다.

티나 노울스의 인스타 팔로워들은 자신들도 비욘세 노래로 힘든 하루를 버텨낸다며 멋진 딸을 길러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