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23일 08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6월 23일 09시 00분 KST

“단둘이 통화한 적이 없다" 백지영이 미국에서 '아이 셋' 키우는 쿨의 유리를 '해방타운' 입주자로 추천한 이유

“통화를 하면 애들 전화 종료 버튼을 누른다”

JTBC
JTBC 프로그램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백지영이 절친인 쿨의 유리를 오롯이 나 자신을 위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해방타운’ 입주자로 추천했다.

22일 방송된 JTBC 프로그램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에서는 가수 백지영이 스튜디오 게스트로 출연했다.

2주 연속 등장한 백지영은 해방타운 입주자들에게 가장 부러웠던 점으로 “늦잠을 또 잘 수 있는데 안 자는 것”을 꼽으며 “언제든 잘 수 있어서 굳이 안 자도 되는 게 너무 부러웠다”고 털어놨다.

“해방타운 입주자로 추천할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 백지영은 쿨의 유리를 언급했다. 그는 “제 친구 유리씨가 미국에 사는데 애가 셋이다”라며 “유리와 저는 영상통화를 하면 한 번도 단둘이 통화한 적이 없다. 다. 늘 애가 있는 상태에서 통화하고, 길게 하지 못한다”고 했다.

JTBC
JTBC 프로그램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이어 백지영은 “통화를 하면 애가 전화 종료 버튼을 누른다”고 덧붙였고 장윤정은 “맞다. 애들이 종료 버튼 빨간색을 꼭 누른다”라며 공감했다.

한편 혼성그룹 쿨 출신인 유리는 2014년 골프 선수 겸 사업가 사재석씨와 결혼해 세 아이를 낳았다. 현재 미국에 거주 중이다.

지난 1월 유리는 SNS에 “주부-엄마는 하는 일이 너무 많은데 알아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가사노동과 육아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알아달라고 집안일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엄마도 놀고 싶고 여유롭게 책도 읽고 싶다. 그냥 오늘은 친구들과 술 한잔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