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0일 17시 33분 KST

"부엌은 '성별' 가리는 곳 아니다" 배우 류수영이 멋진 진짜 이유는 성별고정관념이 없기 때문이다

'1가구 1수영 보급'이 시급하다

..
"부엌은 '성별' 가리는 곳 아니다" 배우 류수영이 멋진 진짜 이유는 성별고정관념이 없기 때문이다. 류수영은 최근 KBS ‘편스토랑’에서 화려한 요리 실력 및 합리적인 사고를 뽐내는 ‘어남선생’으로 주목받고 있다.

 

배우 류수영이 ”부엌이란 곳이 ‘성별‘이 있는 곳은 아니다”라는 멋진 생각을 전했다. 류수영은 최근 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편스토랑’)에서 화려한 요리 실력 및 합리적인 사고를 뽐내는 ‘어남선생’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편스토랑’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류수영은 ”편스토랑 팬분들이 반갑게 인사해 주실 때 출연하길 정말 잘했다고 느낀다”며 “’남자인데 요리를 참 잘하시네요’라고 이야기해주시는 분들도 참 많다. 부엌이란 곳이 ‘성별’이 있는 곳은 아닌데 부엌일 하는 ‘남자’를 곱게 봐주시니 감사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느낀다. 부엌일도 더 열심히 해야겠다”라고 웃었다.

류수영은 ‘편스토랑’에서 ‘1가구 1수영’ 신드롬을 일으키며 국민남편으로 거듭났다. 아내 박하선과 육아 및 가사를 균등하게 분담하는 모습뿐 아니라 ‘둘째 계획은 없느냐’는 오지랖 형 질문에 ”애 낳는 것은 정말 힘든 일이고, 제가 낳는 게 아니니까 낳자 말자를 제가 말할 수 없다. 아이를 낳으면 2년 간 아내는 아무 것도 하지 못하고 커리아의 많은 부분을 포기해야 한다”는 답변 등이 큰 화제를 낳았다. 성별고정관념에 얽매이지 않는 모습이 현 시대에 걸맞는 남성상이라는 평가다.   

..
..

류수영은 인터뷰에서 요리에 흥미를 느낀 계기도 밝혔다. 류수영은 “어릴 적부터 어머니가 사두신 요리책을 보는 것이 취미였다”며 ”초등학교 3학년쯤부터 집에 있는 요리책들을 화장실에서도 보며 재밌어했다. 초등학생이 어머니도 잘 쓰시지 않던 오븐으로 어설픈 빵을 굽고 과자를 만들었다. 지금 생각해보니 좀 특이한 초등학생이었다. 요리를 실험처럼 재밌어했다”라고 답했다. 실제로 류수영은 ‘편스토랑’에서 한식, 양식, 중식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엄청난 요리 실력을 자랑한다. 

이어 류수영은 “무엇보다 중요한 건 우리 가족들이다. 가족들은 내 어설픈 요리, 어쩌면 맛이 없었을 요리까지 늘 맛있다고 해줬다”며 가족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더불어 ”요리의 아이디어는 요리를 먹는 사람의 기쁨에서 시작되는데, 스태프들의 미소에서 힘을 얻는다”며 본인 요리를 맛있게 먹어주는 스태프들에게도 감사인사를 전했다. 

..
"부엌은 '성별' 가리는 곳 아니다" 배우 류수영이 멋진 진짜 이유는 성별고정관념이 없기 때문이다. 류수영은 최근 KBS ‘편스토랑’에서 화려한 요리 실력 및 합리적인 사고를 뽐내는 ‘어남선생’으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편스토랑’에서 류수영과 함께 ‘애아빠즈’로 불리는 카메라 감독들과 이제 막 결혼한 피디, 혼자 자취하는 막내 작가, 어남선생을 따라 베이킹을 시작한 막내 피디 등은 류수영의 요리를 실컷 맛볼 뿐 아니라 류수영에게서 요리 팁을 전수받기도 한다. 

류수영은 ‘편스토랑’에서 레시피를 공개할 때 가장 신경 쓰는 것이 뭐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맛’이 우선이다”라고 답했다. 류수영은 ”그래서 쉽지 않은 것 같다. 요리는 정성이 들어갈수록 맛있기 마련이더라. 조리 과정을 더하고 육수에 공을 들이면 맛있어진다. 하지만 한 끼 식사에 그만한 공을 들이기에 우리는 너무 바쁘고, 이해하기 어려운 복잡한 레시피는 그야말로 TMI가 되기 쉽다. 그래서 가능한 간단하게, 맛있게 만들 수 있는 요리, 재료비가 부담되지 않을 요리를 소개하고 싶다. 앞으로 더 열심히 고민해서 좋은 레시피를 나눠드리고 싶다”라고 답했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