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30일 10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0월 30일 10시 52분 KST

'펭수 엄마' 이슬예나 EBS PD가 "100억 매출을 올렸지만 인센티브를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펭수는 6개월 무명이었고, 뽀로로에는 못 미친다는 자평.

SBS PLUS 캡쳐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한 '펭수 엄마' 이슬예나 EBS PD

인기캐릭터 펭수를 만든 ‘펭수 엄마’ 이슬예나 PD가 100억 매출을 올렸지만 EBS로부터 인센티브를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또, ”펭수가 처음 6개월 정도는 무명 펭귄이었고, 뽀로로에 못 미쳤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슬예나 PD는 29일 방송된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해 ‘자이언트 펭TV’를 제작하게 된 비화와 펭수가 히트를 치고 난 뒤 후일담을 털어놓으며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널리 알려졌다시피 펭수는 EBS 김명중 사장의 이름을 막 부르는 등 권위주의에 균열을 내는 모습으로 인기를 끌었다. 이를 두고 이슬예나 PD는 ”제가 시킨 건 아니지만 ‘너는 남극에서 온 10살 펭귄이니 한국사회를 얼마나 알겠냐, 100살을 만나든 유치원 꼬마를 만나든 사장님을 만나든 평등하게 대화하라’고 주문했지만, 사장님 이름까지 막 부를지는 몰랐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해당프로그램에는 펭수가 온라인으로 깜짝 등장했다. 이슬예나 PD에게 고민상담을 받고 싶어서 깜짝출연했다는 펭수는 ”이슬예나 PD에게 섭섭한 게 있다”며 ”원래는 PD였는데 지금은 ‘대빵’이 됐고, 그렇게 승진하고 나더니 촬영도 같이 안하고 얼굴 보기가 어렵다”고 털어놨다. 이슬예나 PD가 ”펭수는 제가 없어야 더 잘 한다”고 해명하자 펭수는 ”비겁한 변명입니다”라며 일갈(?)했다.

방송인 이지혜가 펭수에게 이슬예나 PD가 매출 100억 원을 올렸지만 인센티브를 못 받았다는 말을 꺼내자, 펭수는 ”김명중이랑 밥 한 끼 해야겠다”고 펭수다운 말로 넉살을 떨어 출연진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 

앞서 펭수는 21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부터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출석할 것을 요구받았지만, ”펭수를 펭수답게 하는 세계관과 캐릭터의 신비감이 지켜져야 하는 점을 이해해달라”며 불출석한 바 있다. 

펭수를 참고인으로 부른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뉴시스에 ”펭수 캐릭터가 EBS 경영에 큰 도움이 됐다는데 펭수 저작권을 정당하게 지급하는지, 펭수 캐릭터 활용에 있어서 무리하거나 가혹한 출연 요청은 없었는지 따져보려고 한다”며 그 이유를 알렸으나 이벤트성이라고 비판받았다. 

SBS PLUS 캡쳐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한 '펭수 엄마' 이슬예나 EBS 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