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6월 17일 14시 34분 KST

"故유상철 빈소 박지성 부친이 대신 조문" : 박지성 측이 '왜 조문 안하냐'는 악플러들을 고소했다

박지성-김민지 부부는 영국에 거주 중이라 조문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했다

축구선수 출신 JS재단 이사장 박지성이 췌장암으로 숨진 故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빈소에 아버지 박성종 씨가 대신 가서 조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박성종 씨는 박지성이 설립한 JS 재단법인의 공동이사장을 맡고 있다. 박지성과 SBS 아나운서 출신 김민지 부부는 현재 영국에서 거주 중이라 직접 조문을 하지 못했다. 박지성 측은 최근 이들 부부를 비난한 악플러들을 고소했다. 

박지성의 매니지먼트 에투알클래식 측은 6월 17일 ”박지성은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일현의 조수환 변호사를 선임해 모욕적인 비방을 일삼은 악성 인터넷 게시물 작성자들을 지난 16일 서초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뉴스1
"故유상철 빈소 박지성 부친이 대신 조문" : 박지성 소속사가 '왜 조문 안하냐'는 악플러들을 고소했고, 선처는 절대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당사는 박지성을 둘러싼 악성 게시글과 댓글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했다. 최근 고 유상철 감독이 사망한 후 박지성이 영국 런던에 거주해 미처 조문하지 못하자 가족에 대해 악의적인 억측과 폭력적인 표현을 인터넷에 게시했다. 심지어 아내 김민지의 유튜브 채널에 욕설을 쏟아냈다.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법의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며 ”도를 넘는 비난을 일삼는 악플을 근절하기 위해 절대 선처는 없을 것임을 함께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인의 부고를 들은 직후 박지성을 대신해 아버님께서 조문해 조의를 표했다. 박지성 역시 연락을 취해 유가족과 슬픔을 나눴다. 계속되는 억측에 고인에게까지 누를 끼칠까 우려 돼 오해 없도록 입장을 밝힌다”고 전했다.

뉴스1 /박지성 부친 박성종 씨
"故유상철 빈소 박지성 부친이 대신 조문" : 박지성 소속사가 '왜 조문 안하냐'는 악플러들을 고소했고, 선처는 절대 없다고 밝혔다. 

앞서 박지성은 유상철 전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나자 ‘왜 조문을 안 하냐. 못 가는 상황이면 추모 메시지를 발표하라. 조화도 보내고 사진으로 인증하라’ 같은 비난에 시달렸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함께 쓴 축구인들이 유상철 감독의 빈소를 찾았지만, 박지성은 빈소를 찾지 못했다는 이유에서였다. 하지만 박지성-김민지 부부는 현재 영국 런던에 머무르고 있는 데다 곧장 귀국한다 한들 2주 자가격리를 해야 하기 때문에 조문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박지성-김민지 부부
"故유상철 빈소 박지성 부친이 대신 조문" : 박지성 소속사가 '왜 조문 안하냐'는 악플러들을 고소했고, 선처는 절대 없다고 밝혔다. 

그러자 박지성 부인 김민지 전 아나운서는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예전부터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 많았다”며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 거냐.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라”며 부당한 요구에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뉴스1
2020년 월드컵 4강 당시 故유상철. 

 

다음은 박지성 소속사 에투알클래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박지성 JS재단 이사장(이하 박이사장)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에투알클래식입니다.

박이사장과 일가를 향해 인터넷상에서 악의적인 글을 작성한 자들에 대한 고소가 현재 진행 중임을 알립니다.

박이사장은 법무법인 일현(변호사 조수환)를 대리인으로 선임해 모욕적인 비방을 일삼은 악성 인터넷 게시물 작성자들을 2021년 6월 16일(수) 서초경찰서에 고소했습니다.

- 당사는 인터넷상에서의 박이사장 관련 악성 게시글과 댓글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데이터를 수집해왔습니다. 최근 고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사망한 후에 박이사장이 영국 런던에 거주하여 미처 조문하지 못하자, 이에 관하여 박 이사장과 가족에 대해 악의적인 억측과 폭력적인 표현을 인터넷에 게시하고 심지어는 박이사장의 아내(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운영하는 유튜브채널(만두랑)에 마저 입에 담을 수 없는 수위의 욕설을 쏟아냈습니다.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른 악성 게시물 작성에 대해 엄중한 법의 판단에 맡기기로 하였습니다.

- 고인의 부고를 들은 직후 영국에 거주하는 박이사장을 대신해 아버님께서 조문해 조의를 표하였으며, 박이사장 역시 멀리서나마 연락을 취해 유가족과 슬픔을 나누었습니다. 당시 존경하는 선배이자 동료 축구인을 잃은 참담함 속에서 박이사장의 조의의 표현 여부를 알리는 것이 중요치 않다는 박이사장의 의견에 따라 당사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계속되는 억측이 고인에게까지 누를 끼칠까 우려되는 바, 오해가 없도록 입장을 밝힙니다.

- 에투알클래식은 박이사장을 대신해 소송 진행 과정에서 도를 넘는 비난을 일삼는 악플의 근절을 위해, 선처는 절대 없을 것임을 함께 말씀드립니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