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7월 08일 11시 18분 KST

"제 남편 박원순에게 너무도 미안하지만" 강난희 씨가 故 박원순 1주기를 코로나19로 인해 가족끼리 하겠다고 밝혔다

꼭 다시 박원순을 그리워하는 분들과 자리를 만들겠다는 의지도 전했다.

뉴스1 / 정철승 페이스북
"제 남편 박원순에게 너무도 미안하지만" 아내 강난희 씨가 故 박원순 1주기를 코로나19로 인해 가족끼리 하겠다고 친필편지로 밝혔다. 이 상황이 나아지면 꼭 다시 박원순을 그리워하는 분들과 자리를 만들겠다는 의지도 전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숨진 지 곧 1년이 되는 가운데, 1주기 추모제를 앞두고 박원순 전 시장의 아내 강난희 씨가 친필편지를 썼다.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가족끼리 행사를 지내겠다는 당부의 말이었다.

정철승 변호사는 7일 페이스북에 박 전 시장의 부인 강난희씨가 직접 작성한 편지를 올렸다. 그는 “고 박원순 시장님의 1주기를 맞이하여 삼가 고인을 추모하고 가족분들의 깊은 슬픔을 위로 드린다”고 썼다.

공개된 편지는 아내 강난희 씨가 “박원순을 그리워하는 많은 분께 알려드린다”로 시작한다. 이어 “최근 코로나 상황이 급격히 악화됐다”면서 “저와 가족은 시장 시절 그가 메르스와 코로나 상황에 대해 어떤 마음으로, 어떻게 대응했는지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정철승 페이스북
"제 남편 박원순에게 너무도 미안하지만" 아내 강난희 씨가 故 박원순 1주기를 코로나19로 인해 가족끼리 하겠다고 친필편지로 밝혔다. 이 상황이 나아지면 꼭 다시 박원순을 그리워하는 분들과 자리를 만들겠다는 의지도 전했다.

강씨는 “제 남편 박원순에게 너무도 미안하고 가족의 마음도 안타깝지만 이번 1주기 추모행사는 조계사에서 가족끼리만 지내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 상황이 호전되면 꼭 다시 박원순을 그리워하는 분들과 함께 모여 그를 이야기하고 함께 슬퍼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뉴스1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부인 강난희 여사가 지난해 8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추모식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박 전 시장의 1주기 추모제는 9일 오전 서울 종로 조계사에서 열린다. 같은 날 오후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추모기도회도 있을 예정이다. 10일에는 경남 창녕의 묘역에서 참배 행사도 계획돼 있다.

뉴스1
생전 박원순 전 시장과 강남희 여사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