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2월 26일 09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2월 26일 09시 55분 KST

“다른 여성에게 하트 이모티콘 보내는 순간 정이 뚝" 댄서 모니카가 과거 남자친구와 헤어지게 된 사연을 전했다

“이제 성숙해졌다” - 모니카

JTBC
JTBC ‘방구석 1열'

댄서 모니카가 자신이 생각하는 바람의 기준을 털어놨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방구석1열: 확장판‘에서는 댄서 아이키와 모니카가 출연해 미국 연애 리얼리티 ‘템테이션 아일랜드‘를 함께 시청했다. ‘템테이션 아일랜드’는 섬을 찾은 커플들이 다른 매력적인 싱글들의 유혹을 뿌리칠 수 있을지 관찰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템테이션 아일랜드‘에 등장하는 10년 연애한 케이시-에번 커플이 화두가 됐다. 케이시와 에반이 서로 다른 사람과 키스까지 스킨십을 허용한 것을 두고 각자가 생각하는 ‘바람의 기준’에 대해 이야기 나눴다.

JTBC
JTBC ‘방구석 1열'

박상영 작가는 “마음이 안 흔들리면 키스까지는 허용할 것 같다”고 말해 모두의 원성을 샀다. 봉태규는 “마음이 흔들려서 (키스를) 한 거다”라고 했다.

모니카는 과거 ‘하트 이모티콘’ 때문에 남자친구와 헤어졌던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전 남자친구가 어떤 여자에게 메시지를 보내는 걸 우연히 목격했는데 하트 이모티콘을 보내더라. 정이 뚝 떨어져서 헤어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대화 내용이 문제는 아니었는데 하트를 보내는 것 자체가 상대방에게 여지를 주는 행동이라고 생각했다”라고 헤어진 이유를 전했다. “지금은 아니죠?”라는 박상영 질문에 모니카는 “이제 성숙해졌다”라면서 웃음을 터트렸다. 

 

이소윤 기자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