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2년 01월 05일 09시 48분 KST

국민의힘 선대위 사의 표명한 이수정 교수가 윤석열 후보를 "타협을 못 하고, 눈치가 없다"고 평했다

"어찌어찌 흘러와서 대통령 후보까지 됐다" -사임하기 직전 방송에서 한 말

뉴스1/SBS '그것이 알고 싶다'
윤석열, 이수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결국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결별하고 선대위를 전면 해산하기로 한 가운데, 이틀 전 공동선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심리학자 시각에서 윤 후보를 바라본 발언이 눈길을 끈다.

이수정 교수는 1월 3일 MBN ‘판도라’에 출연해 ‘심리학자로서 윤 후보를 어떻게 보느냐’는 진행자 질문에 “기사에 나온 내용을 참고하자면 타협을 잘 못하고 눈치가 없다”고 답했다. 

이어 이 교수는 ”윤석열 후보는 (체격이) 굉장히 크다. 그리고 내가 그분을 잘 알진 못한다”면서도 “적당히 했으면 이렇게 안 됐을 수도 있는데, 적당히 못하다 보니까 어찌어찌 흘러와서 대통령 후보까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어쩌다 후보가 됐다는 말인가’라고 되묻자, 이 교수는 “대통령 후보가 되겠다는 생각을 30년 전부터 했겠나. 이해가 잘 안 되는 측면들이 있다”고 부연했다. 이수정 교수는 해당 방송을 사의 표명 직전인 1월 1일 녹화했다.

MBN 판도라
이수정

지난해 12월 발언과는 뉘앙스가 묘하게 다르다. 이 교수는 지난해 12월 1일 YTN 라디오에 출연했을 때는 윤 후보를 두고 “굉장히 정의롭게 살아오신 분은 맞다. 이분이 희망이 있다”고 한 바 있다.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어떤 부분에서 윤 후보가 정의롭다고 느꼈나”라고 묻자 이 교수는 당시 같이 출연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을 가리키며 “이쪽에 계신 분을 감옥에 보낼 뻔한 모습이 국민에겐 굉장히 인상적으로 각인됐을 것”이라며 “그런 정의로움 때문에 문재인 정부에서 선택한 검찰총장이 아니었나”라고 답했다.

뉴스1
이수정

앞서 이수정 교수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및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 등 지도부와 함께 국민의힘 선대위에 사의를 표명했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는 지난 1월 3일 ”쇄신을 위해 총괄선대위원장, 상임선대위원장, 공동선대위원장, 총괄본부장을 비롯해 새시대준비위원장까지 모두가 후보에게 일괄하여 사의를 표명했다”고 공지했다. 김종인 위원장을 비롯해 이수정 공동선대위원장, 원희룡, 주호영 등 6개 총괄본부장이 모두 사의를 표명한 것이다.

윤석열 후보는 1월 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직접 선대위 개편안을 발표할 방침이다. 이날 김종인 위원장은 연합뉴스에 윤석열 후보와 결별을 공식화하면서 “선대위 개편은 대통령 당선을 위해 하자는 것인데, ‘쿠데타’니 ‘상왕’이니 이딴 소리를 하고, 뜻이 안 맞으면 헤어지는 것”이라며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뉴스1
김종인 

김종인 위원장은 이어 (내가 국민의힘 선대위에) 억지로 끌려간 사람인데 미련을 가질 필요가 없다”며 ‘윤 후보와 직접 소통했느냐’는 질문에는 ”어제 나하고는 아무 연락도 없었다”고 답했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