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6월 23일 16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6월 24일 17시 23분 KST

'악필 논란' 20일 만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다시 쓴 방명록에는 애쓴 흔적이 역력하지만, 필체는 대동소이하다

천재는 악필이지만, 악필이라고 천재는 아니죠.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4일 당대표 후보 시절 대전 국립현충원에 남긴 방명록과 20여 일이 흐른 6월 23일 제주4·3평화공원에 남긴 방명록. '악필 논란'을 의식한 듯 또박또박 쓰려고 한 흔적이 보이나, 필체는 대동소이하다. 

‘악필 논란’에 휩싸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만에 다시 작성한 방명록이 눈길을 끈다. 이번에는 보다 힘줘서 쓴 흔적이 역력했지만, 노력해도 안 되는 분야가 필체라는 교훈을 준다. 

이준석 대표는 6월 23일 당대표 당선 이후 처음 제주를 찾았고, 제주4·3평화공원에서 희생자 넋을 기렸다. 이 대표는 방명록에 ”다시 찾아뵈었습니다. 아픔이 완전히 치유될때까지 더 노력하고 더 자주 찾아뵙겠습니다”라고 썼다. 지난 6월 4일 같은 장소에서 방명록을 남겼다가 악필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지 20일 만이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준석 대표의 필체 논란은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옛 국민의힘) 의원을 비롯한 이준석 체제에 비판적인 이들이 이 대표의 악필을 공격하면서 시작됐다. 민경욱 전 의원은 지난 14일 이 대표가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남긴 방명록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뒤 조롱 섞인 비판글을 올렸다. 

뉴스1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옛 국민의힘) 의원

민 전 의원은 이 대표의 방명록 사진을 함께 올리면서 ”이 글이 ‘내일들 룬비하는 대탄민국든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딪지 닪민늡니다’라고 읽힌다”고 비아냥거렸리며 “신언서판(身言書判)이라고 했다. 옛 선조들은 사람이 쓴 글씨로 그 사람의 됨됨이를 판단하는 세 번째 기준으로 쳤다”며 이 대표의 필체를 비난했다.

민경욱 전 의원 페이스북
이준석 대표의 필체 논란은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옛 국민의힘) 의원을 비롯한 이준석 체제에 비판적인 이들이 이 대표의 악필을 공격하면서 시작됐다. 민경욱 전 의원은 지난 14일 이준석 대표 방명록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조롱 섞인 비난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디지털 세대, 컴퓨터 세대 글씨체는 원래 다 이런가. 그렇다면 죄송하다”면서도 “이 글은 비문까지는 아니더라도 굳이 숭고한 희생의 헌신과 주체를 빼놓은 게 어딘가 모자라고 많이 어색한 문장이다. 도대체 누구의 희생을 말하는 거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대한민국’을 주어로 썼는데 그런 어법은 외국을 방문한 대통령이나 쓰는 어법”이라며 “지금 이 젊은이는 자신이 대통령이라도 된 줄 아는 모양이다.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쓴 젊은이의 단 한 문장이 이렇게 허술하다”고 지적했다. 

이준석 대표 방명록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4일 당대표 후보 시절 제주4·3평화공원에 남긴 방명록과 20여 일이 지난 23일 제주 4·3평화공원을 방문해 남긴 방명록. '악필 논란'을 의식한 듯 또박또박 쓰려고 한 흔적이 보이나, 필체는 결국 대동소이하다. 

이준석 대표는 이같은 논란을 의식한 듯 이번 방명록에서는 한 글자 한 글자 또박또박 쓰려는 흔적이 역력했다. 글씨도 좀 더 크면서 선명해지고, 글자마자 힘이 들어간 모습이었다. 그럼에도 필체는 대동소이했다. 악필은 한번 굳어지면 노력이나 의지와 무관하게 고치기 쉽지 않다는 걸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