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17일 10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5월 17일 19시 01분 KST

"물이라도 들고 와야지, 맨손으로 오면 안 되죠" 강호순이 프로파일러 권일용에게 한 말은 조종 욕구가 엿보인다

"나도 모르게 심부름 할 뻔 했다" -프로파일러 권일용

..
"물이라도 들고 와야지, 맨손으로 오면 안 되죠" 강호순이 프로파일러 권일용에게 한 말에는 조종 욕구가 담겨 있다. 권일용은 "나도 모르게 심부름 할 뻔했다"고 털어놓았다.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이 여성 7명을 연달아 숨지게 한 강호순과 처음 만났을 때 ”나도 모르게 심부름할 뻔했다”고 밝혔다.  

17일 방송된 tvN ‘알쓸범잡’에서 권일용은 강호순과의 첫 만남을 떠올리며 ”아주 오만하고 아주 불쾌한 감정이 들었다”고 밝혔다. 권일용은 ”강호순이 자기 통제를 잘하고 상대를 조종하는 능력이 뛰어났다. 처음 만났는데 저도 심부름을 할 뻔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권일용은 ”내가 방에 들어가니 강호순이 ‘얘기하려면 물이라도 들고 와야지, 맨손으로 오시면 안 되죠’ 하더라. 나도 모르게 물 가지러 가면 심부름을 하는 거다. 0.1초 사이에 아차 싶어 ‘물은 내가 필요할 때 갖다줄게. 나는 너랑 이야기를 나누러 왔다’라고 차분하고 단호한 의사 표현을 했다”고 말했다.

권일용은 이어 ”강호순과 이춘재가 결이 상당히 비슷하다”며 ”특징은 결박에 있는데, 별다른 도구 없이 피해자의 옷으로만 피해자를 결박한다”고 말했다. 권일용에 따르면 이는 ”피해자를 살려둔 상태에서 최대한 나의 모든 욕망을 성취하겠다는 욕구 때문”이었다.

..
"물이라도 들고 와야지, 맨손으로 오면 안 되죠" 강호순이 프로파일러 권일용에게 한 말에는 조종 욕구가 담겨 있다. 권일용은 "나도 모르게 심부름 할 뻔했다"고 털어놓았다. 

 

이날 권일용은 ‘최면 수사’에 대한 이야기도 풀어놨다. ”강호순 사건 때 최면 수사를 많이 동원했다. 당시에는 CCTV도 거의 없어 밝힐 방법이 없었다”며 ”당시 한 학생이 길을 지다가다 강호순과 어깨를 부딪쳐서 강호순의 얼굴을 봤는데, 처음에는 자기 차를 타고 갔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 학생에게 최면을 걸었더니 강호순이 타고 간 것이 승용차가 아닌 택시라는 사실일 드러났다. 권일용은 ”그 여학생에게 최면을 했더니 ‘아 승용차가 아니고 택시였다’라고 했다. 그리고 제3의 목격자가 있다고 하더라. 그래서 멀지 않은 곳에 거주 중이라 판단해서 수사가 빨리 전개됐다”라고 전했다.

권일용은 또한 ”왜 그 지역에 실종이 계속되나 싶어 가봤다. 대부분 실종 장소가 버스정류장이었다. 근데 운전하며 지나가는 주민들이 ‘추운데 제 차 타세요’ 하는 문화가 있더라. 그 문화를 이용해 그런 짓을 저지른 거다. 보통 사람들의 친절과 배려를 악용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권일용 프로파일러가 출연진 윤종신과 박지선, 정재민, 김상욱, 장항준과 함께 강원도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알쓸범잡(알아두면 쓸데있는 범죄 잡학사전)‘은 다양한 사건사고 속 이야기들을 풀어낼 ‘알쓸신잡(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의 심화편이다.  

강호순은 지난 2005년 10월부터 2008년까지 경기도 서남부에서 연달아 여성 7명을 납치해 숨지게 만들었다. 강호순은 1심과 2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고, 이후 상고하지 않아 2009년 8월 사형이 확정됐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