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2년 03월 17일 16시 51분 KST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을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겠다는 구상에 군사 전문가 김종대 전 의원이 강력하게 비판하며 한 말

“국방부는 아군한테 당했다는 분위기”

뉴스1
김종대 정의당 전 의원

군사 전문가인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의 집무실이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로 옮겨갈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국방부는 군사기지”라며 “도무지 이해가 안 가는 무지막지한 일”이라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교통방송>(TBS) 라디오와 한 인터뷰에서 “국방부 여기저기 알아보니 (이전을) 거의 확정 통보를 받은 분위기”라며 “윤석열 캠프에서 안보 정책을 총괄했던 김용현 전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청와대 경호처장으로 거론)이 3월부터 준비해서 4월까진 다 비우라고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마른하늘에 날벼락도 이런 날벼락은 처음’이라는 거다. 북한군한테 당한 게 아니라 아군한테 당했다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뉴스1
서울 용산구 국방부 신청사 모습.

김 전 의원은 청와대 집무실을 국방부 청사로 옮기는 구상은 “국방부 청사 건물은 비우고 (국방부는) 그 옆에 합참 청사로 가라는 것”이라며 “장관은 합참으로 갈 수 있겠지만, 국방부라는 큰 조직의 정책 부서들은 옛날 방위사업청 건물, 과천으로 보낸다고 한다. 이렇게 다 뿔뿔이 흩어놓겠다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방부나 합참은 유사시에 대비해 국가 안전의 최후 보루, 중추로서 최적화되어 있다”며 “예를 들어 북한이 핵무기를 서울 상공 60㎞ 공중에서 터뜨리면 그게 전자기 폭탄(EMP탄)이 되는데, 이 방어시설 구축에만 거의 1000억원이 들어갔다. 이걸 다 비우라고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의원은 또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도 테러 상황, 자연재해, 국가 안보 상황들을 관리할 수 있게 엄청나게 많은 돈을 들여 시스템 구축을 했는데 다 무용지물이 되는 것”이라는 지적도 덧붙였다.

김 전 의원은 “윤 당선자 쪽에서는 ‘합참에 지하 벙커, 지휘통제본부가 있는데, 여기가 전쟁 지휘하는 곳이다. 위기관리를 더 잘할 수 있다’라고 이야기를 하지만, 거기는 군 지휘관들이 지휘하는 곳”이라며 “대통령이 참모나 국가 요인들을 데리고 가서 앉을 자리가 없다. 비좁다”라고도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 속으로 들어가기 위해 국방부로 들어간다는 것은 납득이 안 된다. 이것은 안보 비상사태”라며 “국방부와 합참은 군사 기지다. 청와대보다 경비가 삼엄한 곳인데 여기 시민들이 어떻게 들어가나. ‘시민 속의 대통령’ 취지에도 안 맞다”고 비판했다.

 

한겨레 최하얀 기자 ch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