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2월 26일 14시 29분 KST

“댄서 모니카가 좋더라" 김지석이 '프라우드먼' 리더 모니카에게 지적 당하고 싶다고 밝혔다

“모니카씨한테 혼나고 싶더라"

tvN
tvN '산

배우 김지석이 이상형과 연애 스타일을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산꾼도시여자들’에서는 깜짝 게스트로 김지석이 등장했다. 

이날 정은지는 함께 차를 타고 가던 중 김지석에게 “어떤 이성한테 매력을 느끼냐”고 물었다. 김지석은 “선빈이가 댄서 아이키씨 좋아하지 않나, 나는 모니카씨가 좋더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tvN
tvN '산꾼도시여자들'

이어 그는 “모니카씨한테 혼나고 싶더라, 혼내는 게 너무 좋더라. 나도 혼나고 싶다, 지적당하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에 한선화가 “구속, 집착 당하는 거 좋아하는구나”라고 하자 김지석은 “싫어하는 것 같은데 좋아하더라고”라고 고백했다. 이선빈은 “그게 오빠한테는 관심이고 사랑이야”라며 거들었다.

tvN
tvN '산꾼도시여자들'

또한 김지석은 연애 스타일을 묻는 말에 “나는 리액션이 없다고 많이 혼났다. 상대방이 원하는 만큼 안 하나 보다”라고 과거 연애를 회상했다. 

“만나는 분마다 항상 그 얘기 나왔냐”는 이선빈의 궁금증에 김지석은 “내가 많이 좋아했던 사람이 그랬다. ‘어느 정도 연기를 할까?’ 물어봤는데 연기를 해달라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그는 “그래도 행복했어”라며 급하게 수습했다. 

이소윤 기자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