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11월 24일 14시 28분 KST

"말투와 구사하는 어휘가 너무 위험" 김건희 씨가 끝까지 공개석상에 안 나타날 거라고 김의겸 의원이 예측했다

"마이크가 주어졌을 때 어디서 어떻게 터질지 알 수 없다"

뉴스1
김의겸, 김건희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부인 김건희 씨를 두고 “끝까지 (공개 석상에) 안 나타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의겸 의원은 11월 24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 이유를 “김씨 리스크가 너무 크기 때문이다. 특히 김씨를 접해본 사람들이 김씨 말투나 사용하는 어휘, 구사하는 단어가 너무 위험하다는 얘기를 한다”고 밝혔다.

뉴스1
윤석열, 김건희

사회자 김어준이 ”김건희 씨는 사법 리스크 때문에 등장하지 않는 건 아닌가”라고 묻자 김의겸 의원은 “그것 때문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김씨가 보이는 모습들 자체가 좋은 모습이 아니고, 마이크가 주어졌을 때 어디서 어떻게 터질지 알 수 없다”고 답했다.

뉴스1
김의겸

그러자 김어준이 재차 ‘원래 기자셨으니 취재를 해보신 것 같다’고 말했고, 김의겸 의원은 ”그렇다”고 답했다. 김의겸 의원은 한겨레 신문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대변인을 지내다가 흑석동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사퇴한 인물이다. 

김의겸 의원은 “김건희 씨를 앞에 내세워서 가져올 수 있는 피해보다는 오히려 등장시키지 않아서 안게 되는 감점 요인이 더 작다”며 “이 때문에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김건희 씨를 공개 석상에) 안 내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김 의원은 김건희 씨 활동이 공개되더라도 극히 제한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불가피할 경우 봉사활동 같은 걸 다녀온 뒤 사진 한 컷과 현장에서 한 몇 마디 이야기 정도를 사후에 공개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재명 후보와 김혜경 여사가 항상 같이 다니지 않나. 다정한 모습을 의도적으로 연출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윤석열 부부와 선명한 대비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