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06일 19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1월 06일 19시 17분 KST

"망부석인 줄" 박진영이 과거 원더걸스 선예를 부담스럽게 바라보는 듀엣무대가 화제다

최근 비와 듀엣곡 '나로 바꾸자'로 맹활약 중이다.

최근 비와 듀엣곡을 내놓은 박진영이 과거 원더걸스 선예와 듀엣무대를 하는 모습이 화제다. 

해당 무대는 무려 17년 전 박진영이 원더걸스 선예와 함께 박진영 7집 ‘Back to Stage JYP’에 담긴 ‘대낮에 한 이별’을 같이 부르는 모습으로, 박진영이 열창하는 선예를 뚫어져라 바라보다 못해 망부석 같은 자세를 취해 폭소를 유발한다.

이별노래 특유의 느낌을 살리려 애쓴 건 알겠지만, 사진으로 보다시피 의도와는 달리 애절하기보다 웃긴 느낌이 강하다. 굳은 표정으로 덩그러니 서 있는 모습이 심사를 하는 건지, 노래를 부르는 건지 헷갈린다는 반응도 많다.

최근 비와 듀엣곡 ‘나로 바꾸자’를 발표한 박진영은 새해 첫날 KBS ‘아침마당’에서 첫 무대를 선보이고, ‘가요무대’에도 출연하는 등 파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더 나이 들기 전에 무대에 제대로 함께 서고 싶다. 요즘 아이돌과는 다른 콘셉트로 1980~90년대 유행했던 정말 멋있는 남성듀오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바람으로 듀엣곡을 낸 두 사람은 춤으로 맺어진 인연인 만큼 화려한 퍼포먼스와 정교한 춤 실력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

뉴스1
박진영과 비의 컬래버 무대 '나로 바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