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6월 08일 13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6월 08일 16시 06분 KST

"미안하고 고맙다" : 문재인 대통령 세월호 실언을 연일 패러디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이번엔 반려견 사진을 올렸다

최근 생선, 가재, 소고기 같은 식재료에도 해당 문구를 써왔다.

뉴스1 / 세월호 방명록/ 인스타그램
"미안하고 고맙다" : 문재인 대통령 세월호 실언을 연일 패러디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이번엔 반려견 추모 사진을 올리며 해당 문구를 또 다시 썼다. 

최근 ‘미안하고 고맙다’는 표현을 즐겨 사용하며 ‘문재인 대통령 저격 논란’을 일으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번에는 숨진 반려견을 추모하며 해당 표현을 써서 입길에 올랐다. 해당 표현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후보 시절 세월호 분향소 방명록에 쓴 문구로 문 대통령의 대표적인 실언으로 지적돼 왔다.

6월 7일 밤 정 부회장 인스타그램에 흰 종이를 덮고 누운 푸들 사진과 함께  “실비(반려견 이름), 2012 - 2021 나의 실비. 우리 집에 많은 사랑을 가져다 주었어. 실비 정말 미안하고 고맙다 OOO OO OOOOO O OO OOO”라는 글을 올렸다. 숨진 반려견의 장례를 치른 뒤에 올린 사진인 듯 사진 속에는 하얀 국화꽃 다발이 오른쪽에 놓여 있고, 정면에는 반려견의 생전 사진이 모니터에 띄워져 있다.

정용진 인스타그램
"미안하고 고맙다" : 문재인 대통령 세월호 실언을 연일 패러디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이번엔 반려견 추모 사진을 올리며 해당 문구를 또 다시 썼다. 

‘미안하고 고맙다’는 표현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후보 시절 세월호 분향소를 방문했다가 방명록에 “얘들아, 너희들이 촛불 광장의 별빛이었다. 너희들의 혼이 1000만 촛불이 되었다. 미안하다. 고맙다”는 문구에서 갖다 쓴 것으로 보인다.

당시 이 문구는 큰 논란을 불렀다. 아무리 세월호가 정권 교체의 계기가 된 사건이라도 불의의 사고로 숨진 아이들을 제물이나 희생양으로 여기는 듯한 ‘고맙다’는 문구가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지배적이었다. 때문에 이 문구는 정 부회장이 문 대통령에 대한 반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정용진 인스타그램
"미안하고 고맙다" : 문재인 대통령 세월호 실언을 연일 패러디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이번엔 반려견 추모 사진을 올리며 해당 문구를 또 다시 썼다. 

정 부회장이 ‘미안하고 고맙다’는 표현을 쓴 것은 처음이 아니다. 최근 음식 사진을 올릴 때마다 해당 문구를 덧붙여 논란이 일었다. 지난 6월 1일에는 식재료로 쓰인 랍스터우럭의 사진을 올리며 ”미안하고, 고맙다”고 썼고, 지난 6월 4일에는 인스타그램에 붉은 무늬바리 생선 요리를 사진으로 올리며 영어로 “sorry and thank you”라고 썼다. 뒤이어 올린 볶음밥 사진에도 ‘sorry’와 ‘thank you’라는 말을 썼다. 

해당 표현을 둘러싸고 논란이 불거지자 그는 지난 6월 6일 랍스터와 생선 사진을 올리면서 “오늘도 보내는 그들ㅠㅠ 뭐라 딱히 할 말이 없네 OOOO. OOO”라는 글을 게시했다. 그러자 ‘OOOO. OOO’가 ‘미안하다. 고맙다’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정용진 인스타그램
"미안하고 고맙다" : 문재인 대통령 세월호 실언을 연일 패러디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이번엔 반려견 추모 사진을 올리며 해당 문구를 또 다시 썼다. 

이는 곧바로 친여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논란이 되는 걸 알면서도 계속 같은 표현을 쓰는 건 도가 지나치다는 지적, 정 부회장이 주로 해산물 사진에 해당 표현을 쓰는 것이 세월호 희생자를 조롱하거나 비하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 반면,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측에서는 정 부회장의 행보를 두고 ‘용기 있다’거나 ”용진이 형 존멋 사이다”라는 반응이 나온다.

정 부회장이 지난 5월 28일 인스타그램에 소고기 사진과 함께 달아놓은 멘트 역시 격한 비난을 받았다. 정 부회장은 ”너희들이 우리 입맛을 다시 세웠다. 참 고맙다”고 썼는데, 이 발언은 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2016년 세월호 분향소에서 ”너희들이 대한민국을 다시 세웠다. 참 고맙다”라고 쓴 방명록과 유사하다는 지적이었다. 논란이 일자 정 부회장은 이 게시물에 달린 멘트를 ”아, 진짜 맛나게 먹었다 고맙다”로 수정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작성한 세월호 방명록
"미안하고 고맙다" : 문재인 대통령 세월호 실언을 연일 패러디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이번엔 반려견 추모 사진을 올리며 해당 문구를 또 다시 썼다. 

 

이에 친여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신세계 유통·식음료 회사인 이마트·스타벅스 등을 불매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정 부회장이 운영하는 이마트는 올해 1분기(1~3월) 매출액 5조8958억원, 영업이익 123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 13.1%, 154.4% 올랐다.

 

강나연 : nayeon.kang@buzzfeed.com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