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1월 20일 11시 25분 KST

"대통령 겁박?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 이재명 경기 지사가 주호영 원내대표의 '정치보복' 암시에 반박했다

”현직 대통령도 전직 대통령이 되면 사면 대상이 될지 모른다” -주호영

뉴스1/ 허프포스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직 대통령이 되면 사면의 대상이 될지 모른다”고 한 말이 논란이 된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라고 맞받아쳤다. 

이 지사는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현직 대통령도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되고, 사면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는 주 원내대표의 발언을 공유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늘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명색이 제1야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없는 죄라도 만들어보겠다고 ‘겁박’한 것은 아니라 믿고 싶다”면서도 ”국민의힘이 검찰개혁과 공수처에 저항하는 것이 없는 죄 만들어 보복하던 추억 때문이냐”고 적었다. 또, “그 누구도 없는 죄를 조작해 벌할 수 없다. 다시는 조작에 허망하고 무고하게 당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지난 18일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가능성을 일축한 뒤에 나왔다. 

주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 사면은 국민 통합을 해친다’고 말한 것은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가 결과적으로 국민 여론을 슬쩍 떠보고 서둘러 바람을 빼버린 것”이라고 지적하며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역지사지 자세를 가지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이 퇴임 후 사법처리를 받을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되는 발언이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정치보복을 예고한 망언”이라며 ”전직 대통령이 재판을 받는 불행한 역사가 재현될 것을 전제로 한 발언은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자질마저 의심케 한다”고 반발한 바 있다.

강나연: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