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28일 17시 18분 KST

전국서 가장 비싼 공동주택은 장동건-고소영, 골프황제 박인비 등이 사는 '더 펜트하우스 청담'이다

공시지가 163억2천만 원. 모든 가구가 복층이며, 대부분 한강 뷰.

뉴스1/ 더 펜트하우스 청담 갤러리
전국서 가장 비싼 공동주택은 장동건-고소영, 골프황제 박인비 등이 사는 '더 펜트하우스 청담'이다. 공시지가 163억2천만 원이며, 모든 가구가 복층이다.

전국에서 가장 비싼 공동주택은 ‘더 펜트하우스 청담(ph 129)‘이었다. 장동건·고소영 부부를 비롯해 ‘골프 황제’ 박인비, 메가스터디 1타 강사 현우진,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이사 등이 사는 곳이다. 

28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1년 전국 공동주택 가격 공시‘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전국에서 가장 비싼 서울시 서초구 ‘트라움하우스 5차’는 무려 16년 만에 1위에서 내려왔다. 더 펜트하우스 청담이 트라움하우스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더 펜트하우스 청담은 올해 처음 공시가격이 발표됐다. 전용면적 407.71㎡ 공시가격이 163억2000만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싼 수준이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79길 88에 있으며, 모든 가구가 복층 구조인 최고급 빌라다. 세대수도 총 29가구 밖에 되지 않는다. 대부분 한강이 보이는 뷰다. 

뉴스1
골프황제 박인비 선수
더 펜트하우스 청담 갤러리
주택 내부 이미지 
더 펜트하우스 청담 갤러리
주택 내부 이미지 

전국 상위 공동주택 10위 중 6곳은 강남구에 있다. 나머지는 서초구(트라움하우스5) 1곳, 용산구(한남더힐, 파르크 한남) 2곳, 성동구(아크로 서울포레스트) 1곳 등이다. 3위는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효성빌라 청담 101(A동)’다. 전용면적 248.03㎡으로 지난해 58억4000만원에서 올해 70억6400만원으로 상승했다.

4위와 5위는 강남구 삼성동의 상지리츠빌카일룸(전용면적 273.03㎡)과 도곡동의 상지리츠빌카일룸(전용면적214.95㎡)이다. 6위는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전용면적 244.78㎡)로, 올해 공시가격은 70억100만원까지 상승했다.

7위와 8위에는 올해 처음으로 공시가격이 조사된 성동구 아크로 서울포레스트(273.93㎡·67억9800만원)와 파르크 한남(268.95㎡·67억5600만원)이, 9위에는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269.41㎡)가 올랐다. 삼성 아이파크 공시지가는 지난해 65억6000만원에서 올해 67억2400만원으로 올랐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

뉴스1/ 더 펜트하우스 청담 갤러리
전국서 가장 비싼 공동주택은 장동건-고소영, 골프황제 박인비 등이 사는 '더 펜트하우스 청담'이다. 공시지가 163억2천만 원이며, 모든 가구가 복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