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10월 14일 13시 26분 KST

"17일 전국에 한파 특보" 기상청이 이번 주말 기온이 크게 하락한다며 올해 첫 얼음도 예고했다

가을은 대체 언제 왔다간 거니.....?

뉴스1
이번 주말 17일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다. 

가을을 느껴보기도 전에 겨울이다. 이번 주말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한파특보가 발효될 전망이다. 일부 지역은 기온이 영하로 급감하며 첫 얼음도 관측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0월 14일 브리핑에서 ”우리나라 상공에 있는 아열대 고기압의 수축과 함께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급격한 날씨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16일부터 기온이 급격히 하강할 것”이라고 전했다. 금요일과 토요일인 15~16일은 북쪽에 기압골이 우리나라를 통과하면서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뉴스1
이번 주말 17일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다. 

16일 오후부터는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한파가 몰아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1차 한파는 17일 새벽에 정점을 찍을 것으로 보인다. 이때 서울은 최저기온이 1도, 춘천은 0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상되고 일부 내륙과 산간 지역 등은 영하로 내려가면서 올해 첫얼음이 관측될 것으로 보인다.

뉴스1
이번 주말 17일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다. 

17일에는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지고 기온이 3도 이하,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10월에 서울에 한파주의보가 내리는 건 올해가 처음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주말 한파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며 ”큰 폭으로 기온이 하강하는 만큼 야외활동 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