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07일 14시 28분 KST

피아니스트 백건우 측이 '아내 윤정희 프랑스에 방치' 국민청원에 "간병인의 따뜻한 돌봄 아래 생활 중"이라고 반박했다

청원인 쪽과 백건우 쪽은 윤정희의 거취를 둘러싸고 법정공방을 벌였던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배우 윤정희/피아니스트 백건우

 

배우 윤정희가 알츠하이머 투병 중 가족들로부터 방치돼 프랑스에 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와 충격을 준 가운데, 남편 백건우 측이 반박하고 나섰다.

7일 백건우 측은 공연기획사 빈체로를 통해 국민청원에 내용에 ”거짓이며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전했다. 

이날 백건우 측은 ”가족과 가까이서 친밀하게 지낼 수 있는 환경인 백진희의 아파트 바로 옆집에서 백건우 가족과 법원에서 지정한 간병인의 따뜻한 돌봄 아래 생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주기적인 의사의 왕진 및 치료와 함께 편안하고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건우 측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바탕으로 작성된 악의적인 게시글의 무분별한 유포 및 루머 재생산, 추측성 보도 등 아티스트와 아티스트 가족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는 모든 행위를 더 이상 삼가하기 바란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더 이상의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아티스트 및 아티스트 가족 모두의 보호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백건우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공연기획사 빈체로입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당사 아티스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 님(이하 존칭 생략)과 그분의 딸인 백진희에 대해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해당 내용은 거짓이며 근거 없는 주장입니다. 2019년 5월 1일 윤정희(본명 손미자)가 파리로 돌아가며 시작된 분쟁은 2020년 11월 파리고등법원의 최종 판결과 함께 항소인의 패소로 마무리되었습니다.

 

백건우와 윤정희는 평생을 함께 연주 여행을 다녔지만 몇 년 전부터 윤정희의 건강이 빠르게 악화되며 길게는 수십 시간에 다다르는 먼 여행길에 동행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가족과 멀리 떨어져 생활해야 하는 요양병원보다는 가족과 가까이서 친밀하게 지낼 수 있는 환경인 백진희의 아파트 바로 옆집에서 백건우 가족과 법원에서 지정한 간병인의 따뜻한 돌봄 아래 생활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게시글의 내용과는 달리 주기적인 의사의 왕진 및 치료와 함께 편안하고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으며, 게시글에 언급된 제한된 전화 및 방문 약속은 모두 법원의 판결 아래 결정된 내용임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현재 윤정희는 안락하고 안정된 생활이 필요합니다. 공인이라는 이유 하나로 개인사가 낱낱이 공개되는 상황은 원치 않습니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바탕으로 작성된 악의적인 게시글의 무분별한 유포 및 루머 재생산, 추측성 보도 등 아티스트와 아티스트 가족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는 모든 행위를 더 이상 삼가시기를 바랍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더 이상의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아티스트 및 아티스트 가족 모두의 보호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한편 이날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청원인이 대리하는 쪽과 백건우 쪽은 윤정희의 거취를 둘러싸고 법정공방을 벌였던 것으로 보인다. 백건우 측은 “2019년 5월1일 윤정희가 파리로 돌아가며 분쟁이 시작됐다. 2020년 11월 파리고등법원의 최종 판결과 함께 항소인의 패소로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배우 윤정희는 1976년 백건우와 결혼해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 이후 활동을 중단했고, 2019년께 알츠하이머로 투병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