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26일 13시 24분 KST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새해 소망은 '더 강력하고 혁신적인 부동산 정책'이 나오는 것이다

”땅을 사고팔면서 부자가 된다는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강력하고도 혁신적이며 상상할 수 없는 부동산 정책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25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3’에서 새해 소망을 묻는 말에 ”더는 땅을 사고팔면서 부자가 된다는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헨리 조지의 책 ‘진보와 빈곤’을 주제로 진행된 방송에서 유 이사장은 19세기 토지보유세를 주장했던 헨리 조지에 대해 ”사회악 근절을 위해 토지 단일세를 주장했던 사람으로 부동산을 투기의 수단으로 이용해 엄청난 부동산값 폭등이 일어나려 해 정부가 규제할 때 주류 언론에서는 정부를 공격하는 수단으로 그를 소환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 이사장은 헨리 조지의 토지 개념, 부동산 버블을 설명하면서 ”우리나라도 부동산값이 올해 엄청나게 올랐지만, 미국·영국·독일 모두 난리”라며 ”부동산값이 진정되지 않고 있는데, 헨리 조지가 제안한 토지 단일세의 취지를 우리나라의 조건에 맞게 실행할 방안을 연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