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08일 22시 07분 KST

'윤스테이'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이 촬영지인 전남 구례 쌍산재에 모였다

최우식이 '신입 인턴'으로 합류했다.

tvN
윤스테이 촬영지 전남 구례 쌍산재

‘윤스테이’ 식구들이 전남 구례 쌍산재에 모였다.

8일 저녁 tvN ‘윤스테이’ 1회에서는 ‘윤식당’ 멤버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은 촬영지인 전남 구례 쌍산재를 둘러봤다. 이날 최우식은 신입 인턴으로 합류했다. 

촬영을 앞두고 모인 윤스테이 식구들은 ”구례까지 가야한다”는 제작진의 말에 깜짝 놀랐다. 윤여정은 ”한옥 게스트하우스 안국동 가도 많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윤스테이 식구들은 구례 쌍산재를 둘러보며 ”아름답긴 진짜 아름답다”며 감탄했다. 정유미는 널찍한 주방을 둘러보며 “지금까지 찍은 촬영 장소 중 주방은 가장 넓다”며 만족했다.

앞서 tvN은 윤식당 시즌3 기획 도중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로케이션 촬영이 어려워지자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옥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힐링 예능 프로그램 ‘윤스테이’로 방향을 바꿨다.

이들이 촬영지로 낙점한 전남 구례 쌍산재는 한옥숙박과 찻집으로 촬영을 위해 이곳을 통째로 빌렸다. 이곳에서 윤스테이 식구들은 한국에 머문지 1년이 안 된 외국인을 대상으로 숙박과 한식을 대접하게 된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