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27일 20시 43분 KST

"스폰여행, 술집X" BJ감동란 루머 유포자가 윤서인이었다는 폭로가 나왔다

BJ감동란은 루머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

BJ감동란 인스타그램/뉴스1
BJ감동란/윤서인

웹툰 작가 윤서인이 최근 부산 전복죽집에서 성희롱을 당해 입길에 오른 BJ감동란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를 유포했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27일 유튜버 크로커다일은 ‘윤서인 인면수심의 성폭력 가해정황 발각’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크로커다일은 BJ감동란이 자신에 대한 루머로 극단적 선택을 두 번이나 시도했으며, 악의적 소문의 근원지가 다름 아닌 윤서인이었다고 주장했다.

크로커다일에 따르면, 감동란은 과거 윤서인 사업파트너 A씨와 공개적으로 갈등을 빚었는데 당시 A씨는 감동란을 향해 ‘스폰녀‘, ‘술집여자’ 등의 악성 루머를 퍼뜨렸다.

세월이 흘러 A씨는 감동란과 화해하게 됐고, A씨는 윤서인으로부터 루머를 들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A씨는 감동란에게 과거 윤씨와 나눴던 메시지를 직접 보여줬다.

윤서인은 A씨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당연히 스폰여행 아니겠나”, “20대 여자가 자기 맨날 돈 많다고 하고 강남 출신이라고 내세우고 근데 출신학교는 안 박고 비즈니스 타고 해외여행 다니고 암만 봐도 술집X”이라며 당시 일면식도 없던 감동란을 맹비난했다.

A씨의 폭로 이후 윤서인은 감동란에게 “A씨에게 잘 보이려 비위 맞춰주고 싹싹 빌던 때라 아무 말이나 했다”며 사과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크로커다일은 영상이 공개된 뒤 비난이 거세지자 윤서인은 페이스북에 ”당시 제 말엔 감동란에 대해 실제로 나쁜 감정은 전혀 없었다”며 ”오히려 전복집 사건 등 고초를 겪는 감동란에게 글과 만화로 응원을 보내고 있었다”라고 해명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